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균관스캔들' 결말은? "모두 해피엔딩"

스타뉴스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41
  • 2010.11.02 2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준-윤희 사랑이뤄... '잘금 4인방' 한층 성장

'성균관스캔들' 결말은? "모두 해피엔딩"
정조를 도와 새 조선의 꿈을 꾸던 '잘금4인방'은 성장하고 이선준과 김윤희는 서로의 사랑을 확인한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성균관 스캔들'(극본 김태희 연출 김원석) 마지막회에서 정조(조성하 분)는 금등지사를 찾은 윤희를 치하한다.

선준의 부 좌상 이정무는 윤희에게 "부친이 이상주의자였지만 목숨을 끊을 생각은 없었다"고 말하며 원망은 말라고 한다.

이에 윤희는 "원망은 하지 않지만 경계로 삼을 생각"이라고 답하고 이정무는 "우리 아이(선준)가 자네를 왜 귀히 여기는 줄 알겠다"고 말한다.

금등지사를 찾고 새로운 세상에 대한 꿈에 한 발 접근한 '잘금4인방'은 한 방에 모여 잠을 이룬다.
'성균관스캔들' 결말은? "모두 해피엔딩"

하지만 윤희가 여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상황은 급변한다. 노론파는 윤희가 남자라는 것을 정조에 알리고, 이에 정조는 분노한다. 재신은 부친 이정무에 눈물로써 윤희를 도와줄 것을 부탁하지만 이정무는 아들을 탓하며 이를 외면한다.

이정무는 노론파에 정조의 화성 천도를 도와주자고 제안하지만 북천을 주장하는 노론들은 그의 제안을 거부한다.

정조는 유림의 경연장에 나아가 자신의 뜻을 밝히려 하고 '잘금 4인방'은 이를 막기 위해 또 한 번 뭉친다.

초선(김민서 분)은 윤희를 잡아오라는 병판(이재용 분)의 뜻을 거스르고, 홍벽서에 대항하던 하인수(전태수 분)도 병조판서에 등을 돌린다. 구용하(송중기 분)는 경연장에 들어가려는 유림들을 설득, 이들의 진입을 막아낸다.

정조는 노론파에 "화성 천도는 과인의 뜻"이라며 "그대들의 뜻을 한 번에 물리칠 비기 금등지사를 찾아냈다"고 말한다.

정조는 그러나 "금등지사는 남아 있지 않았다"며 "허나 과인은 화성 천도의 꿈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대들의 꿈을 꺾으려보다는 나의 백성들을 살리기 위한 싸움이다. 끝까지 해볼 생각이다"고 거듭 강조한다.

이는 금등지사를 찾아낸 윤희가 여자였다는 것으로 반대 논리를 세우려던 노론들에 대응한 것으로, 정조는 금등지사를 불태우며 윤희에게 자신의 뜻을 세울 수 있도록 하라고 부탁한다.

이정무는 윤희에 "혼자 뜻을 펼치기에는 쉽지 않을 것이니 우리 아이(이선준)를 지켜 달라"고 둘의 관계를 인정한다.

이선준과 김윤희는 성균관 박사가 되고 결혼하고 용하와 재신 등 '잘금4인방'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한창 성장한다.

'성균관스캔들'은 아이돌그룹 출신 믹키유천의 첫 국내 연기 데뷔작으로 관심을 모았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호연을 펼치며 '연기자 박유천'을 시청자에게 확실히 각인시켰다.

유아인은 '걸오앓이'라는 신조어를 만들며 여성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데뷔 3년차 송중기 역시 물오른 연기로 호평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초소형 갭투자' 내년부터 막힌다‥리센츠 12평 또 신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