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물가지수' 상승률 18.4%↑…소비자물가의 5배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3 0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명박 대통령이 특별 물가관리 대상으로 지정한 52개 주요 생필품의 물가, 이른바 'MB물가지수' 상승률이가 지난달 20%대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4.1%)의 5배나 달해 MB정부의 물가관리에 허점이 있음을 드러냈다.

또 소비자들이 가장 자주 이용하는 152개 품목의 생활물가 상승률도 2개월 연속 4%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서민들의 생활을 위협하고 있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52개 주요 생필품으로 구성된 10월 'MB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4%나 올랐다. 이 중 39개 품목이 오른 반면 3개 품목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같은달보다 가격이 내린 것은 10개 품목에 불과했다.

가격이 오른 품목은 전체 품목 가운데 75.0%에 달해 10개 중 8개 꼴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MB물가지수'는 2008년 3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로 쌀, 돼지고기, LPG, 자장면 등 서민들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높은 52개 주요 품목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물가지수를 말한다.

MB물가지수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전체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이 가운데 무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75.7%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90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배추도 261.5%로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파 145.5%, 마늘 102.5%, 고등어 38.3%, 양파 26.6%, LPG 16.8%, 마른멸치 12.6%, 고추장 12.6%, 사과 10.3%, 등유 9.8%, 화장지 9.3%, 경유 7.0%, 도시가스 5.7%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물가가 내린 생필품은 밀가루(-8.4%), 쌀(-8.0%), 식용유(-4.3%), 돼지고기(-4.0%) 등에 불과했다.

한편 152개 기본 생필품으로 구성된 10월 생활물가(장바구니물가)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8%나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률은 글로벌 경제 위기가 도래했던 2008년 10월 4.8% 상승한 이후 2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같은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4.1%에 비해서도 0.7%포인트나 높다.

생활 물가는 지난해 5~10월까지 1%대의 낮은 증가를 이어왔다. 올들어서는 1월 3.8%, 2월 3.4%, 3월 2.9%로 내림세를 보이다가 4~5월 3.0%, 6월 2.8%, 7월 2.7%, 8월 2.6%, 9월 4.1%, 10월 4.8%로 오름세와 내림세를 반복했다.

한편 152개 품목 가운데 전년 동월에 비해 가격이 오른 품목은 116개에 달했다. 반면 20개 품목은 가격이 내렸으며 16개 품목은 변동이 없었다.

특히 식품은 전년 동월대비 9.6%, 식품이외는 2.5% 각각 상승했으며 생선류, 채소류, 과실류 등 가격변동이 큰 51개 품목을 집계한 신선식품지수 상승률은 49.4%로 나타나는 등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생활물가 상승은 대부분 무, 배추 등 채소가격 상승에 기인한 것으로 기온악화 등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채소 값이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어 11월부터는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