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토]다리 굵기가 친근한 '반전몸매' ④김옥빈

머니투데이
  • 최신애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842
  • 2010.11.03 10: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센
ⓒ오센
상체는 날씬, 하체는 친근한 상하반전 몸매 스타가 화제다.

그중 연일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며 이슈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은 '장난스런 키스'의 정소민이다. 정소민은 최근 공식석상에서 몸에 핏 되는 블랙 드레스에 블랙 투명 스타킹을 매치한 '올 블랙' 패션을 선보였다. 길이가 짧은 초미니 드레스인만큼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그녀의 튼튼한 각선미를 볼 수 있었던 것. 그녀는 날씬한 상체에 비해 튼실한 다리라인으로 '유이를 뛰어넘는 꿀벅지'라는 평을 받고 있다.

정소민 이외에도 김옥빈, 서우, 신애, 이진, 조여정 등도 상하반전 스타에 속한다.

정소민처럼 튼튼한 허벅지로 인해 상하 반전몸매인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종아리 부분이 튼실한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얼굴은 아리따운데 다리는 튼튼한 상하반전 몸매가 된다.

하체가 튼실한 스타들은 보통 레드카펫 드레스를 선택할 때, 다리를 덮는 길이의 롱드레스를 선호한다. 또 상체 스타일링에 힘을 줘 하체에 시선이 가지 않도록 코디한다. 혹은 블랙, 그레이 등 진한 색상의 레깅스를 신어 다리를 감추거나 오히려 당당하게 드러내기도 한다.

이들은 포즈에도 신경을 쓴다. 공식석상의 포토월에 섰을 때 보통 다리를 X자 형태로 꼬는 포즈를 취하는 것. 또 계단을 오르거나 걷는 모습에서 사진이 찍혔을 경우 근육의 움직임 때문에 다리가 튼실해 보여 오해를 받는 스타도 있다.

팬들은 스타들의 이런 의외의 모습에서 매력을 느끼기도 한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연스럽고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스타에게 열광하는 것과 같이 스타의 인간적이고 소탈한 매력을 엿볼 수 있어 왠지 끌리는 것이다.

예전엔 스타에게 '신비주의'가 있었다면, 이제는 일반인들과 좀 더 가깝고 친구 같은 솔직한 면모를 지닌 스타들이 대세인 시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