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무원들, 챔프 김주희에게서 프로정신 배운다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3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앙공무원교육원, 여자 복싱 통합챔프 김주희 선수 초청 특강

공무원들, 챔프 김주희에게서 프로정신 배운다
"이것만은 해내겠다는 의지로 끝까지 노력하는 것이 프로정신이다"

중앙공무원교육원은 3일 세계 여자복싱 4대 통합챔피언인 김주희 선수를 초청, 중앙부처 5급 사무관 승진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열었다고 밝혔다.

김주희 선수는 세계 복싱사상 처음으로 4대 기구 챔피언 타이틀을 석권한 선수로 발가락 일부를 잘라내는 수술 후 9개월 만에 통합타이틀을 거머쥐며 불굴의 의지를 보여줬다.

김 선수는 이날 특강을 통해 "내가 할 수 있는 일 중에서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자기의 모든 능력을 투자하면 언젠가는 최고가 될 수 있다"며 "어떤 난관에 부딪히더라도 이것만은 해내겠다는 의지로 스스로를 단련시키고 끝까지 노력하는 것이 진정한 프로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윤은기 원장은 "온갖 역경을 이겨내고 세계 정상에 우뚝 선 김주희 선수의 성공사례가 자칫 매너리즘에 빠지기 쉬운 공무원들에게 강한 자극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