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문수 "지자체와 함께 '골목정치, 현장맞춤 정치' 해달라"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3 10: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3일 "당이 '골목 정치, 골목 민심'을 잘 알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현장 맞춤형 정치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한나라당이 낮은 곳에서 아픈 상처를 어루만지며 서민 행보를 하고 있지만 현장을 잘 아는 것은 지방자치단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가적인 문제는 국가적으로 풀고, 지방의 문제는 지역에서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며 "국가의 미래 의제를 다루는 당과 지자체가 상호 간 긴밀한 소통과 결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당의 비전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지자체를 통해 더 낮은 곳으로 다가온다면 국민에게 뿌리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서 국민이 희망을 찾을 곳은 한나라당 밖에 없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 우리가 중심에 서서 건국부터 지금까지를 이뤄왔고, 세계가 놀란 기적의 한 가운데 한나라당이 있었다" 말했다.

이어 "젊을 때 반대편에 있었지만 한나라당은 건국과 산업화, 민주화 과정에서 역사를 주도해 온 정당"이라며 "국가적 거대 의제, 장기 전략적 과제에 있어 전 국민과 공감하는 시스템이 갖춰진 것은 한나라당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야당과의 갈등이 첨예한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경기도의 경우 홍수 피해 감소, 수질 향상 등 지역적 수혜가 크지만 정치적 이유로 중단시키려 한다"며 "국가 주요 과제에 대한 소통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