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르포]리콜 이후 日 토요타 공장 찾아가보니…

머니투데이
  • 아이치현(일본)=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90
  • 2010.11.03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요타 모토마치공장 조립라인
↑토요타 모토마치공장 조립라인
"리콜이후 품질관리에 대한 토요타 공장의 변화를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는 없지만, 작업자들의 품질의식은 기존보다 훨씬 더 강화됐다"

일본 토요타 본사 기업 PR부 키노시타 야오이 씨의 말이다. 그녀는 리콜이라는 말에 부담스러운 듯 구체적인 설명은 피했다. 이번에 찾아간 일본 토요타의 모토마치 공장에서도 특이한 점은 발견할 수 없었다. 다만 묵묵히 자기 일만을 하는 공장 작업자들과 별로 바쁘지 않게 돌아가는 현장분위기가 느껴졌다.

지난 2일 토요타는 한국을 포함한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8개국 60여 명의 기자들을 일본 토요타의 모토마치 공장으로 초청해 설명회를 열었다. 아직까지 리콜에 대한 뒷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생산품질에 대한 개선과 자신감을 보여주려 한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는 렉서스지만, 토요타의 고급 모델을 주로 생산하는 공장이 모토마치 공장이다. 아직 국내엔 수입되지 않아 생소하지만 모토마치 공장은 '크라운', '마크X', 미니밴인 '에스티마' 등 토요타의 중대형급 모델을 생산한다.

일본 아이치현에 위치한 토요타 본사에서 5km만 이동하면 모토마치 공장이 나온다. 이 공장은 일본 내 최초의 승용차 통합 생산 공장으로 1959년부터 조업을 시작했다. 대지규모는 160만㎡로 렉서스와 토요타를 동시 생산하는 타하라 공장(406만㎡)에 이어 토요타 공장 중에선 두 번째로 규모가 크다.

토요타 공장은 일본에 총 12개가 있지만, 그 중 10개가 아이치현 토요타시 주변에 위치해 있다. 토요타 공장이 한데 몰리고 지역경제를 좌지우지하면서 토요타시라는 명칭도 생겼다. 모토마치 공장도 토요타시 내에 있어 다른 공장과도 근거리이기 때문에 부품수송 등의 측면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 공장의 하루 최대 생산량은 280대, 연간 8만대 정도를 평균 생산한다. 다른 토요타 공장의 1일 생산대수(500~1000대)와 비교하면 적은 생산량이지만, 대중모델이 아닌 고급차종을 중심으로 생산하기 때문이라고 토요타 측은 설명했다. 이 공장 역시 다른 토요타 공장처럼 하나의 라인에서 혼류 생산하는 유연화를 추진하고 있다.

키노시타 야오이 씨는 "한 라인에서 최대 7대까지 생산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3~4차종까지만 혼류 생산하고 있다"며 "모토마치 공장에서 1대의 차량을 생산하기 위해선 20시간이 걸리며, 엔진만을 생산하는데 9~11시간 정도가 걸린다"고 말했다.

또한 "총 종업원 수는 4100명, 순수 기능공은 약 3250명에 달한다"며 "이 기능공 중에서 여성의 비율은 100명 정도"라고 덧붙였다. 공장은 1일 2교대, 1교대 당 7시간 35분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1일 총 생산시간은 15시간 10분인 셈이다.
↑토요타 모토마치공장
↑토요타 모토마치공장

기본적으로 1대의 차량을 생산하기 위해선 프레스와 용접, 도장과 조립과정의 4단계를 거친다. 이중 모토마치 공장에서 눈길을 끈 부분은 조립공정이다. 이 공정에선 약 140개 협력업체와 토요타 부품공장에서 생산된 약 3000여 개의 부품이 조립된다.

예전에는 조립 전 차문을 분리하지 않은 채로 작업을 해 작업자가 부품을 공급하거나 공구 등을 다루기가 번거로웠지만, 지금은 조립하기 전 차문을 분리함으로써 작업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동시에 차에 대한 손상위험을 줄였다. 또한 필요한 생산대수에 맞춰 그때마다 조립라인의 길이를 조정하는 '플랙서블(Flexible) 생산체제'를 갖췄다.

모토마치 공장을 포함, 토요타 공장에선 직원이 앉은 채로 차량의 내부공간을 출입 할 수 있어 콘솔박스의 조립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라꾸라꾸'의자와 작업자가 부품과 도구를 가지러 가는 동선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작업대에 부품과 나사 등을 장착한 '왜관 대차'로 불리는 설비가 있다.

이 두 아이디어는 토요타가 실시하고 있는 '창의연구 제안제도'를 통해 개발됐다. 직원들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그 등급에 따라 500엔에서 최대 20만엔까지 상금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토요타 측은 이 프로그램으로 작업효율을 상당부분 향상시켰다고 한다.

이외에도 모토마치 공장은 '저스트 인 타임(just in time)'을 실현시키는 '간반(Kanban)' 시스템을 강조한다. 간반이란 필요한 것은 필요한때 필요한 만큼 생산/운반의 지시를 하는 도구를 의미한다. 즉 뒷공정이 앞 공정에 필요한 부품 종류와 양 그리고 필요시간을 전달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재고가 생기지 않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