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주, '청와대 대포폰'으로 총반격 시도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민주당은 3일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의 속칭 '대포폰'(명의 도용 휴대전화) 사용 의혹을 집중 거론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에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관련돼 있다는 강기정 의원의 발언으로 청와대와 여당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은 민주당이 청와대를 상대로 총반격에 나서는 모습이다.

먼저 당 지도부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제히 대포폰 문제를 거론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 대통령은) 국회의원 발언 트집잡기에 앞서 청와대 관계자가 대포폰을 만들어 총리실에 지원한다는 부끄러움이 없도록 주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청와대에서 면책특권을 운운하고 영부인을 보호하기 이전에 민주주의의 기본인 대포폰 문제를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에서는 민간인 사찰과 국민생활에 직결되는 대포폰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정조사나 특별검사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대포폰 사용은) 정면으로 민주주의를 유린한 것이고 거기에 대해 아무 죄의식도 없다는데 그 심각성이 있다"고 지적했으며 정세균 최고위원 역시 "가장 큰 두 권력기관 사이에도 통신비밀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대포폰을 쓸 수밖에 없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박주선 천정배 김영춘 최고위원도 검찰의 대포폰 사용을 비판했다.

대변인단도 총동원됐다. 차영 대변인은 "국민도 대포폰으로 바꿔야 하는가 상당히 혼란에 빠지게 될 것 같다"며 "반드시 국정조사나 특검을 통해서 청와대와 총리실이 민간인을 어떻게 사찰해왔는지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국민들은 휴대폰을 도청 당해도 되고, 권력층은 대포폰을 사용해 도청을 막는다는 것은 정말로 비상식적인 발상"이라고 말했다.

김영근 부대변인은 "청와대는 진솔한 사과 한마디 없이 입을 다물고 있다"며 "침묵하는 것도 부족해 명백한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를 시도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의에서도 '대포폰' 이슈가 빠지지 않았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김황식 국무총리에게 "도·감청에 대해 국민들도 불안해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총리실만 대포폰을 쓰지 말고 국민들한테도 소총폰, 권총폰이라도 나눠달라"고 비꼬았다.

이에 김 총리는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대포폰을 인정하는 것을 이 자리에서 들었다"며 "국가기관이 대포폰을 사용했다면 극히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대포폰'은 지난 1일 이석현 민주당 의원이 대정부 질의에서 "청와대 행정관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장모 주무관에게 공기업 임원 명의를 도용해 만든 대포폰을 지급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답변에 나선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청와대의 대포폰 지급에 대해 "조사를 마쳤고 구체적인 것은 법정에서 다 이야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