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수진 전무, 안철수연구소에서 퇴사

더벨
  • 이상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0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 전무, 이직 계획 없이 당분간 휴식

한글과컴퓨터 차트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11월02일(17:57)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김수진 안철수연구소(이하 안연구소) 전무가 최근 회사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공교롭게도 한글과컴퓨터 (21,600원 ▼1,100 -4.85%)(이하 한컴)의 공개 CEO 모집 기간과 겹치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 전무는 지난 달 사표를 제출해 정식으로 퇴사 절차를 밟았다. 김 전무는 한컴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5월 안연구소로 옮긴 바 있다. 안연구소에서는 초대 CMO(최고마케팅경영자)로 발탁돼 약 5개월간 업무를 수행했다.

김수진 전무, 안철수연구소에서 퇴사
당시 소프트웨어(SW) 업계에서는 김 전무의 안연구소 이직을 놓고 갖가지 해석을 쏟아냈다. 특히 한컴이 기업 인수합병(M&A)시장에 매물로 나오면서 김 전무가 안연구소를 통해 한컴 인수를 노린다는 분석도 나왔다. 실제 안연구소는 한컴 인수를 위해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하기도 했다.

안연구소 퇴사 이후 김 전무는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연구소 관계자는 “김 전무가 다른 회사로 옮기겠다는 말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