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저우AG]한국을 빛낼 스타 ③배드민턴 이용대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08: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저우AG]한국을 빛낼 스타 ③배드민턴 이용대
20살이 갓 넘은 나이에 한국 배드민턴의 간판스타로 자리매김한 이용대(22. 삼성전기)가 광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용대는 오는 12일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에서 남자복식과 단체전에 출전한다.

2008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한 이용대는 당시의 영광을 재연하겠다는 각오로 막바지 구슬땀을 쏟아내고 있다.

이용대의 가장 큰 장점은 꾸준함이다. 화순중학교 시절부터 주목을 받아왔지만 단 한 번도 유혹에 흔들린 적이 없었다.

수 많은 선수들이 올림픽 금메달 이후 페이스를 잃어 버렸을 때도 이용대만은 예외였다. 철저한 자기관리는 오랜 기간 정상의 자리를 유지하는 원동력이다.

4년 전 노골드 수모를 씻어내려는 한국 배드민턴은 정재성(28. 상무)과 이용대가 호흡을 맞추는 남자복식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4년 넘게 함께 한 이들은 이제 눈빛만 봐도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호흡이 잘 맞는다.

현재 세계랭킹 6위인 이들은 한 때 1위까지 차지했을 정도로 상대 선수들에게는 공포의 존재다. 두 선수는 2006도하아시안게임에서 3위에 머무른 아쉬움을 설욕하겠다며 막바지 전력 점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떨어진 경기 감각은 다소 우려되는 부분이다.

올해 초 팔꿈치 부상으로 많은 대회에 나서지 못한 이용대는 현재 정상 컨디션에 조금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성도 정강이 피로골절로 시즌 초반 재활에 매진해 실제 올해 두 선수가 함께 뛴 기간은 얼마 안된다.

대회가 중국에서 열린다는 것도 반갑지는 않다.

중국 선수들이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다가 홈 텃세도 만만치 않다. 실제로 중국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출전했던 선수들은 "심판 판정은 물론 에어컨 바람까지 조절하면서 승부에 영향을 미친다"며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두 번째 아시안게임에 도전하는 이용대가 반드시 넘어야 할 산들이다.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서라도 피할 수 없는 관문이다. 지난 달 전국체전에서 만난 이용대는 "팔꿈치를 다쳐 운동을 많이 못했지만 통증은 없다. 이제 괜찮다. 남은 기간 열심히 훈련에 반드시 금메달을 걸고 오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의 말처럼 2년 전 베이징에서의 윙크를 광저우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확정일자 받고도 전세금 날려"…'하루차' 전세사기 왜 못막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