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 주식형펀드, 하루만에 다시 순유출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0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펀드플로]해외 주식형 펀드 11일 연속 순유출, 3781억원 빠져

국내 주식형펀드 자금이 하루 만에 다시 순유출로 전환됐다.

4일 금융투자협회 및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펀드 자금(2일 기준)은 전날보다 891억원 감소했다. 전날 1282억원이 순유입됐지만 하루만에 다시 유출세로 돌아선 것.

국내 주식형펀드 신규 설정액이 1108억원으로 전날(2037억원)에 비해 2배 가량 줄어든 반면 원금 회복 및 차익 실현을 위한 환매 액이 1999억원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순유출을 기록했다.

특히 연초 이후로 14조9579억원이 순감했고, 전달에는 모두 1조6343억원이 줄었다.

펀드별로는 미래에셋인디펜던스증권투자신탁K- 2(주식)C 3에서 121억원이 빠졌고, 미래에셋인디펜던스증권투자신탁 3(주식)종류C 3와 미래에셋3억만들기솔로몬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C 3에서 각각 105억원, 76억원이 줄었다.

해외 주식형펀드에서도 350억원이 순감해 11일 연속 순유출을 기록했다. 11일 동안 빠져나간 금액은 총 3781억원에 달한다.

미래에셋KorChindia포커스7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C-i와 미래에셋인사이트증권자투자신탁 1(주식혼합)종류F에서 49억원, 39억원이 빠져 나갔다.

머니마켓펀드(MMF)로는 3조6830억원의 뭉칫돈이 들어와 전날(유출액 1조166억원)과 상반된 흐름을 보였고, 채권형펀드에서는 소폭(49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국내 주식형펀드, 하루만에 다시 순유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