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중간선거]흑인 없는 '상원' 결과 가른 '흑인' 유권자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일 실시된 미국 중간선거 결과 공화당이 하원 다수당 지위를 차지하는 등 민주당에 승리를 거둔 가운데 새롭게 구성된 상원에선 흑인 의원을 단 한 명도 찾아볼 수 없게 됐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중간선거 패배를 인정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화당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중간선거 패배를 인정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화당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오전(한국시간)까지 집계된 미 언론사들의 선거 개표 결과에 따르면 상원에선 민주당이 52석을 확보했으며 공화당은 46석 확보에 그쳤다. 아직 남은 2석의 주인은 결정되지 않았으며 민주당은 기존보다 5석을 잃었지만 가까스로 다수당 지위를 지키게 됐다.

그러나 하원에선 공화당이 이전보다 60석을 더 얻은 239석을 차지해 185석에 그친 민주당에 압승하며 4년 만에 다수당 지위를 되찾았다. 11석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번 선거에선 특히 상원에 출마한 흑인 후보들이 잇따라 고배를 마시며 결국 한 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하고 말았다.

이전까지 유일한 흑인 의원이었던 롤랜드 버리스 일리노이주 민주당 상원의원이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은 가운데 민주당 간판으로 플로리다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조지아주에 각기 출마했던 켄드릭 미크, 앨빈 그린, 마이클 서먼드 등 총 3명의 흑인 후보는 모두 낙선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상원에선 흑인 의원을 찾아볼 수 없게 됐으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대통령 당선으로 상징됐던 미국 흑인들의 정치적 권익 향상도 빛이 바랬다.

미국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해 버리스 의원 등 역사상 모두 6명의 흑인이 상원의원을 지낸 바 있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각각 3명씩 배출했다.

↑'딥 사우스' 지역인 앨라배마주에서 처음으로 탄생한 흑인 여성 하원의원인 테리 스웰 민주당 후보.
↑'딥 사우스' 지역인 앨라배마주에서 처음으로 탄생한 흑인 여성 하원의원인 테리 스웰 민주당 후보.
반면 하원에서는 지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공화당 출신의 흑인 의원이 입성하게 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출마한 팀 스콧 후보와 플로리다주에 출마한 앨런 웨스트 후보가 당선된 것.

특히 스콧 당선자는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과거 인종차별이 심했던 남부지역을 일컫는 '딥 사우스' 중 한 곳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당선된 최초의 흑인 하원의원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역시 '딥 사우스' 중 한 곳인 앨라배마주에서도 처음으로 흑인 여성 하원의원이 탄생했다. 테리 스웰 민주당 후보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하원의원을 지낸 흑인들은 지금까지 총 118명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상원에서 흑인 당선자가 나오지 않고, 민주당이 선거에서 패배한 원인 중 하나로 흑인 유권자들과 젊은층의 저조한 투표 참여를 꼽았다.

미 방송사 CBS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전체 투표자 가운데 흑인 비율은 10%에 그쳤다. 이는 지난 2008년 대선 때의 13%보다 3%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또 18~29세의 젊은층 유권자들의 비율 역시 10%에 그쳤다. 지난 대선 때보다 무려 8%포인트가 줄었다.

흑인과 젊은층 투표자들은 각각 90%와 59%가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했다고 말했다. 반면 백인과 노인층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공화당에 대한 지지로 이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