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랜지형의 풍토가 만들어낸, 프랑스와인 메독

머니위크
  • 강동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랑스와인기행(2) 프랑스 와인 산업의 심장, 메독

흔히들 와인전문가들이 표현하는 와인의 수는 하늘의 별만큼이라고 표현한다. 그중에서 유럽의 와인은 다양하다. 이에 프랑스의 와인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본다

와인을 제대로 즐기려면 오감을 먼저 일깨워야 한다. 눈으로 색을 확인하고, 코로 향을 느끼고, 혀로 맛을 음미하는 과정 속에서 와인의 아로마가 만들어 내는 향의 세계에 빠져들게 된다.

수 많은 와인 생산국 중에서도 프랑스. 그 중에서도 전 세계 와인 애호가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보르도 와인은 레드, 로제, 드라이 화이트, 세미 스위트 화이트, 스위트 화이트, 스파클링인 크레망까지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종류의 와인이 포함되기 때문에,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와인의 아로마를 다 가지고 있다.

지금부터 천의 얼굴을 가진 보르도 와인의 매력 속에 흠뻑 빠져보자. [편집자주]


아무리 와인에 문외한이라 하더라도 메독 와인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보르도 부근의 지롱드강 하류 좌안에 위치한 메독. 메독은 라틴어 “in medio aquæ”에서 유래된 말로 ‘물 한가운데’라는 의미를 지녀 지롱드강과 대서양 사이에 위치한 메독의 지리적 조건을 그대로 나타낸다.
오랜지형의 풍토가 만들어낸, 프랑스와인 메독

메독 지방은 크게 일반적으로 그냥 메독 이라고 불리는 바메독(Bas-Medoc)과 오메독(Haut-Medoc)으로 나뉜다.

바메독의 바(Bas)와 오메독의 오(Haut)는 불어로 각각 ‘낮은’과 ‘높은’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지역적으로 좀 더 낮고 높은 지대에 있기 때문에 이렇게 이름 붙여 졌다.

지리적으로 바메독(메독)은 메독의 북부 지역으로 전체의 1/4 면적을 차지하며, 오메독은 남부에 위치하고 역사와 전통을 가진 최고급 와인들이 생산되는데, 보르도시 북서쪽 오메독에서 시작해 마고, 물리스, 리스트락, 쌩줄리앙, 뽀이약, 쌩떼스테프, 메독으로 이어지며 ‘와인의 성지 순례’라 불린다.

이 곳에서 5대 샤또 중 마고(Margaux), 라투르(Latour), 라피트 로칠드(Lafite Rothschild)와 무똥 로칠드(Mouton Rothschild)가 생산되고 있으니 성지 순례라 불릴 만도 하다.

메독이 처음부터 와인 산지로 유명했던 것은 아니다. 약 5,000만년 전 아끼뗀느(Aquitaine) 분지는 바다였다. 수백만 년에 걸친 해수 순환으로 침전물이 생겼고, 그 퇴적층에 형성된 토양이 바로 메독이다.

오랜 침전으로 생긴 메독의 땅은 모래와 자갈이 많아 거칠었다. 이런 지역에 먼저 부유한 상인과 정치인들이 모여들었으며 네덜란드 기술자의 도움으로 북쪽 습지에 배수가 이루어져 대략 18C 중반부터 오늘날의 포도밭 형태가 갖추어지고 샤또(Chateau)의 개념과 함께 그랑 크뤼(Grands Crus)의 개념이 정착했다고 한다.

모래와 자갈, 점토질 토양에 포도나무가 잘 자랄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모래와 자갈의 토양은 배수가 뛰어나고 온기를 오래 머금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해양성 기후의 영향을 받은 메독은 일조량이 뛰어나고 강우량이 적절해 온화한 날씨를 가진다. 따라서 탄닌이 풍부한 꺄베르네 쏘비뇽과 부드러운 맛을 자랑하는 메를로가 자라기에 천혜의 조건을 가진다.

이 두 품종을 주 포도품종으로 빚어진 메독의 레드 와인은 기품 있고 파워풀하면서도 붉은 과실 향이 배어나는 복합미를 가진다. 골격이 탄탄하고 풍만하며, 알코올이 높아 충만한 느낌을 준다.

또한 기분 좋은 향미를 자랑하며 뛰어난 장기숙성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햇수를 더해 갈수록 황홀한 부케를 만들어내는 것이 메독 레드와인의 특징이다.

총 61개의 그랑 크뤼(Grand Crus) 와인을 생산해 내는 메독은 2009년 빈티지가 ‘세기의 빈티지’로 평가 받으며 또 한번 최고급 와인임을 증명했다. 로버트 파커는 “2009년 빈티지는 메독 지역에서 절정의 맛을 보여준다”며 “크림 같고 풍성하며 즙이 흥건한 특징을 보이는 동시에 서늘한 해의 활기와 정밀함뿐 아니라 구조, 신선, 산도도 지니고 있다”고 극찬했다.
오랜지형의 풍토가 만들어낸, 프랑스와인 메독

2009년 ‘세기의 빈티지’가 탄생하자, 2010년의 메독은 더욱 분주하다. 와인 애호가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고 다양한 볼거리가 더해져 와인의 메카로 부상하며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2012년에 그랑 크뤼2009년 빈티지가 출시되면, 세상은 메독 와인의 진수를 경험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