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레일 직원, 또 선로 추락 시민 구해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5: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레일 직원이 철로에 떨어진 시민의 귀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코레일에 따르면 의정부역에서 열차운전을 위한 신호 취급 업무를 맡고 있는 박창식(32)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께 경원선 회룡역 승강장에서 선로로 떨어진 승객을 열차 진입 직전 극적으로 구조했다.

이날 박 씨는 쉬는 날을 이용, 가족들과 나들이를 마치고 귀가 하던 중에 사고 현장을 목격, 신속히 대응했었던 것. 박 씨의 선행은 당시 사고현장에서 상황을 목격한 시민 김모(36. 여)씨가 지난 1일 코레일 홈페이지 '고객의 소리'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제보자 김 씨는 "갑자기 퍽하는 소리와 함께 어떤 남자가 승강장에서 선로 아래로 떨어져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고 인천행 열차가 들어오는 아찔한 상황이어서 주변의 어떤 사람도 그 남자를 구하려고 선 뜻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 며 "박 씨의 용감한 행동이 아니었다면 큰 사고를 당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영 코레일 사장은 지난 3일 회룡역을 방문, 박 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