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암컷상어, 수컷없이 알낳고 새끼 부화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5: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암컷상어, 수컷없이 알낳고 새끼 부화
부산아쿠아리움의 상어수조에 살고 있는 희귀종 '지브라상어' 한 마리가 수컷없이 홀로 새끼 낳아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부산아쿠아리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부산아쿠아리움에서 암컷 지브라상어 한 마리가 수컷없이 알을 부화시켰다.

이번 지브라상어의 자연번식은 국내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며, 암컷 홀로 자연번식한 경우도 세계적으로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어 주변의 놀라움을 샀다.

노르스름한 몸에 갈색무늬가 얼룩말을 빼 닮은 지브라상어는 일반적인 상어와는 달리, 알에서 부화하는 난생상어다. 보통 수컷과의 수정을 거쳐 1년에 10여 개의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부산아쿠아리움의 지브라상어는 암컷 홀로 10여 개의 알을 낳아 그 중 하나의 부화에 성공해 새 생명을 얻었다.

지브라상어 사육을 담당하는 김동완 과장은 "부산아쿠아리움에 살고 있는 지브라상어 두 마리는 모두 암컷으로, 지난해 4월 중국 창팽오션월드로부터 반입됐다."며 "아마도 반입 당시 몸에 지니고 있던 정자로 새끼를 부화 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지브라상어는 사육조건이 까다로워 수컷이 있어도 번식이 쉽지 않고, 1년 넘는 기간 동안 정자를 지니다 암컷 홀로 알을 낳는 경우는 극히 드물기 때문에 경사스러운 일이다"라고 전했다.

이번에 태어난 지브라상어의 몸길이는 30㎝로 건강한 상태이며, 3개월의 안정기를 거친 후 관람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