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축구 국가대표 여민지, 祖父-父 직장 LG전자 가다

머니투데이
  • 유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평택 사업장 초청해 신입사원들과 축구 등 행사 열어

↑여민지(왼쪽에서 두번째)선수가 4일 LG전자 평택사업을 방문해 축구경기를 펼친 후 신입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여민지(왼쪽에서 두번째)선수가 4일 LG전자 평택사업을 방문해 축구경기를 펼친 후 신입사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여자축구 국가대표인 여민지 선수가 LG전자 신입사원들과 만났다.

LG전자 (101,500원 ▼5,500 -5.14%)는 4일 여민지 선수를 평택사업장으로 초청해 신입사원과의 축구경기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는 척박한 한국 여자축구 환경에서 세계정상에 오른 여민지 선수의 투혼을 통해 신입사원들이 세계최고에 도전하는 패기와 열정을 배우자는 취지로 마련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날 LG전자 신입사원 30여 명과 여민지 선수는 두 개 팀으로 나눠 전후반 10분씩 20분간 축구경기를 한 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인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여 선수는 신입사원들이 가장 힘들었던 기억에 대해 묻자 "부상을 당해 경기를 뛰지 못할 때 가장 힘들었지만 미래의 영광을 생각하며 이겨냈다"고 말했다.

또 "골을 먹으면 게임을 관두고 싶을 때도 있지만 반드시 갚아줄 거라는 오기가 먼저 생긴다"며 "반드시 이긴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면 세계최고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여민지 선수의 가족은 3대에 걸쳐 LG전자와 인연을 맺고 있다. 여 선수의 할아버지 여기생 옹은 1978년 LG전자에 입사해 정년퇴임했고 여 선수의 아버지 여창국씨 또한 87년 LG전자에 입사해 현재 HA사업본부 C&C사업부에 재직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