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美 PGA 투어 개막전 타이틀 스폰서 참여

머니투데이
  • 김보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0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1년부터 3년간 스폰서…‘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로 개막전 개최

현대차 차트
현대차가 미국 프로골프협회(PGA)와 손잡고 미국시장에서 럭셔리 마케팅을 본격 가동한다.

현대자동차 (223,500원 보합0 0.0%)는 2011년부터 3년간 미국 프로골프 PGA(Professional Golfers Association)의 투어 시즌 개막전 타이틀 스폰서를 맡는다고 5일(현지시각)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3일부터 9일까지 하와이 카팔루아 리조트의 플랜테이션 코스에서 개최되는 PGA 투어 개막전 토너먼트 경기는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Hyundai Tournament of Champions)'로 펼쳐지게 된다.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미국 판매법인 사장은 "이번 PGA 투어 개막전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를 통해 현대차의 브랜드는 현대차의 경쟁력을 반영하는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인텔리전트 럭셔리(Intelligent Luxury)'의 새로운 해석인 에쿠스를 팬들에게 노출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팀 핀첨(Tim Finchem) PGA 투어 커미셔너는 "현대차가 PGA투어의 한 일원이 된 것을 환영 한다"며, “현대차는 아시아에서 위상을 더욱 강화할 뿐만 아니라 미국시장에서 브랜드 도약을 지속해나가는 것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으며, PGA 투어 타이틀 스폰서가 이러한 현대차의 목표를 이루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PGA 개막전 타이틀 스폰서 참여로 월드컵 공식 스폰서, 미국 프로미식축구 NFL의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 광고 등에 이어 대형 스포츠 마케팅을 이어나가게 됐으며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는 올 연말 미국시장에 초대형 럭셔리 세단인 에쿠스를 출시할 예정으로 이와 연계한 다양한 럭셔리 마케팅을 미국시장에 펼쳐나갈 계획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