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주 '대포폰' 특검·국정조사 촉구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11: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포폰 아니라 차명폰? 궁색한 변명" 靑 집중 사격

민주 '대포폰' 특검·국정조사 촉구
민주당은 5일 청와대 발(發) 대포폰 의혹과 관련, 국정조사 및 특검 도입을 촉구하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이후 처음으로 영등포 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번 의혹의 본질을 "청와대가 직접 민간인사찰을 주도하고 은폐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손 대표는 "미국의 닉슨 대통령은 사실을 은폐했다가 결국 사임했고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인권을 유린했다가 정권을 무너뜨렸다"며 "요즘 진행되는 일련의 사태로 볼 때 이명박정부의 국정철학에 의문이 제기되는 만큼 국정조사 및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차명폰을 빌려준 게 전부"라는 청와대의 해명을 문제 삼으며 "마치 요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금융실명제법 위반을 떠올리게 하는 언급"이라며 차라리 휴대전화 실명제를 도입하라"고 맹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범죄집단이 사용하는 대포폰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사용한 만큼 범죄를 위해 사용했다고 규정해야 한다"며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 검찰도 실패한 수사라고 인정한 만큼 반드시 국정조사, 특검이 도입되도록 당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단순히 청와대와 총리실 직원 간 대포폰 몇 대 문제가 아니라 5000만 국민을 감시 대상으로 삼는 이 정권의 본질이 드러난 사건"이라며 "이 문제는 국민이 민주당과 연대 투쟁할 수 있는 핵심 쟁점"이라고 지목했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이명박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나라당에서 건강한 목소리를 들었다"며 "부자감세 문제를 논의하자는 게 첫번째이고, 대포폰 의혹을 재수사하자는 목소리가 두번째"라고 강조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왜 청와대가 대포폰을 지급했겠느냐. 흔적을 남기지 말고 무차별적으로 사찰하라는 취지였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영부인 관련 부분만 격노하지 말고 대포폰 사건에 대한 수사가 미진한 점도 격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배숙 최고위원은 "대포폰 문제에 오랫동안 침묵하던 청와대가 겨우 내 놓은 변명이 정말 가관"이라며 "'원활한 업무 소통을 위해 차명폰을 사용했다'고 하던데 대포폰 사용이 불법이란 점을 몰라서 한 말인지 모른 척 하고 싶은 것인지 묻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