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럭 덮개로 만든 메신저백 '프라이탁'

머니투데이
  • 데일리웨프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05
  • 2010.11.05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라다 초이스 핸드백5] 프라이탁 (FREITAG)

일반적인 명품 카테고리의 브랜드는 아니지만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착하고 쿨한 브랜드 프라이탁.

1993년 스위스 취리히의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인 마르쿠스와 다니엘 프라이탁 (Marckus & Daniel Freitag) 형제는 비 오는 날 자전거를 타면서 멜 수 있는 방수 기능을 가진 가방을 생각하다가 지나가던 트럭의 덮개를 보고 프라이탁 메신저 가방을 고안하게 되었다고 한다.

프라이탁 가방이 만들어 지는 과정
프라이탁 가방이 만들어 지는 과정
처음 이 형제가 가방을 만들었던 1993년에는 1년 동안 겨우 40여개의 가방만이 판매가 되었지만 지금은 프라이탁의 개발 이념과 환경을 사랑하는 전 세계의 수 많은 사람들이 주문품을 기다리는 인기 브랜드가 되었다.

프라이탁의 가방을 만드는 소재는 타포린(Tarpoulins)이라는 소재이다.
타포린은 질긴 나일론 실로 경사와 위사를 직각을 이루게 짜서 앞뒤로 PVC 코팅을 해서 만드는 소재인데 방수는 물론이거니와 중간의 직조물로 인해 여간 해서는 찢어지지 않는 강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소재이다.

프라이탁이 만들어지는 과정
프라이탁이 만들어지는 과정
하지만 이렇게 값싸고 흔하디 흔한 타포린을 이용해 만든 가방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그들은 남들이 사용하지 않은 새 타포린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고속 도로를 가르며 물건을 싣고 나르는 트럭의 덮개 천을 구입해서 선별, 제작했다.

프라이탁이 특별한 데는 더러워지고 오래된 그래서 결국 쓰레기가 될 덮개 천을 돈을 지불하고 구입해서 세탁하고, 말려서 가방으로써의 새 삶을 살도록 한데 있다. 에콜로지, 리사이클, 친환경이라는 단어들이 생소했던 그 시절부터 시작된 그들의 가방 사업은 시대의 흐름을 앞서나가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젊은이들에게 진정한 쿨함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었다.

트럭에 어떤 짐을 싣고 어느 경로를 주행했느냐에 따라 각 덮개 천의 외양과 더러움이 모두 다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프라이탁의 전 제품은 모두 세상에 하나뿐인 온리 원 (Only One in the world!)이라는 리미티드 제품의 개념을 갖게 되었다는 것도 특이할 만한 사항이다.

때로는 바퀴 자국이 난 것도 있고 때로는 지워 낼 수 없는 더러움을 지닌 것도 있지만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제품을 소유하게 된 기념 훈장이라고 생각하는 유저들로써는 오히려 더 좋아하는 부분이 되었다.

게다가 프라이탁의 홈 페이지에서는 개개인의 취향에 맞게 주문을 할 수 있는 F-cut system이라는 자기 디자인 주문품 생산 방식을 도입하고 있어 내가 직접 디자인한 제품을 내 손으로 만든다는 즐거움도 부여하고 있다.

프라이탁은 무분별한 사세 확장 보다는 그들이 처음 사업을 시작했을 때의 정신을 잊지 않고 유지 발전시키고 있어 더욱 매니아 집단을 열광케 하고 있다.

프라이탁 형제들. 제품 생산과정개요. 하.프라이탁을 만날 수 있는 프랑스 메르시와 이태리 텐꼬르소꼬모
프라이탁 형제들. 제품 생산과정개요. 하.프라이탁을 만날 수 있는 프랑스 메르시와 이태리 텐꼬르소꼬모
2천8백 평에 달하는 스위스 취리히 본사에는 80명의 작업자들이 타포린을 선별, 분류, 제박, 배송하는 등의 역할을 하고 있고 몇 가지 부분 작업은 스위스 외에 프랑스, 포르투갈, 튀니지 같은 곳에서 조립 작업을 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은 도심에서 제품을 제작, 생산하는 거의 마지막 회사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그들의 취리히 직영 매장은 오래된 20피트 콘테이너 19개를 이어 조립한 재활용 개념에 그들의 처음 아이디어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프라이탁의 최초 탄생지인 취리히의 직영점을 방문하게 하는 힘을 갖고 있다.

초창기 모델인 클래식 메신저백(Messenger) 이외에도 현재는 T.P.O에 맞춰 사용하기 좋은 다운타운 (Downtown), 업무와 휴가에 필요한 워크&릴렉스 (Work&Relex), 소품류를 모은 석세서리 (Successories)라는 분류를 두고 크기와 디자인이 다른 여러 종류의 제품을 내 놓고 있다.

레퍼런스 라인 가방
레퍼런스 라인 가방
2010년에는 레프런스 라인(Reference line)을 내 놓고 있는데 이는 뜨거운 것과 찬 것이 만나는 것처럼, 새로운 것(Neo)과 복고적인 것(Retro)이 녹아 나도록 한 제품이다. 특히, 이 제품은 글을 쓰는 사람들을 위해 14종의 채색되지 않은 타포린을 이용하고 도색 되지 않은 장식을 사용하여 보다 도시적으로 만들어졌다.

트럭 덮개로 만든 메신저백 '프라이탁'
래프런스 라인은 유명 편집숍인 텐꼬르소꼬모와 꼴레트와 콜라보레이션하여 리미티드 제품을 만들어 한정판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을 열광시키기도 했다.

프라이탁의 아이폰 혹은 아이패드 슬리브
프라이탁의 아이폰 혹은 아이패드 슬리브
또한 요즘은 프라이탁을 사용하는 유저들을 위해 아이폰이나 아이 패드의 슬리브 같은 핫한 아이템을 내 놓고 있다.

버려야 마땅한 쓰레기에 불과했던 트럭의 덮개 천을 주요 소재로 폐차된 자동차 안전 벨트를 떼어 어때 끈으로 달고 자전거 폐타이어를 조각 내 테두리 장식으로 사용해서 가방을 완성해서 최초의 친환경 브랜드라는 타이틀이 붙은 프라이탁.

지금은 물론이거니와 앞으로도 오래 동안 쿨한 대표 브랜드로써 세계적인 인기를 이어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