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전세 수요 '주춤', 가격 상승폭 줄어

머니투데이
  • 송충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63
  • 2010.11.05 15:57
  • 글자크기조절

[시황-전세]신도시, 경기·인천은 오름폭 확대

서울 아파트 전세 수요가 줄어들면서 전셋값 상승폭이 다소 둔화됐다.

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1~5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7% 올라 전주 상승률 0.12%에 비해 오름폭이 줄어둘었다. 강남권 등 인기 학군을 제외하고는 전세 수요가 줄었다는 분석이다.

반면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전세가격 오름폭이 전주보다 커져 서울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신도시 전세가격은 한주간 0.11% 올랐고 경기·인천은 0.18% 상승했다.

서울 전세 수요 '주춤', 가격 상승폭 줄어
서울 자치구별로 송파(0.23%) 관악(0.12%) 양천(0.12%) 도봉(0.09%) 구로(0.08%) 성북(0.08%) 은평(0.08%) 강동(0.07%) 등이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신천동 일대의 아파트의 전세 물건이 소진되며 500만~1000만원씩 올랐다. 관악은 봉천동 서울대입구아이원 109㎡가 1000만원 올랐다. 강동은 둔촌동·천호동·상일동 등의 아파트가 500만~1000만원씩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23%) 중동(0.17%)이 올랐다. 분당은 수내동 중심으로 학군수요들이 몰린 데다 용인에서 옮겨오는 수요도 가세해 가격이 상승했다. 중동은 반달마을건영·극동·선경 등에 신혼부부수요나 1인 가구 수요가 이어지며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입주물량이 많은 일산(-0.03%)과 평촌(-0.01%)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경기에서는 의왕(0.58%) 하남(0.43%) 이천(0.43%) 동두천(0.42%) 부천(0.4%) 용인(0.35%) 과천(0.28%) 광명(0.28%) 안양(0.28%) 등이 큰 폭 상승했다. 서울에서 전세를 구하지 못한 수요가 옮겨가면서 서울과 가까운 의왕·부천·용인 등의 가격 상승폭이 컸다. 의왕은 포일자이가 300만~500만원 올랐으며 오전동 모락산현대·한진로즈힐도 200만~300만원 가량 상승했다. 용인도 신혼부부수요와 학군수요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 전세 수요 '주춤', 가격 상승폭 줄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