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검찰, 후원금에 대한 이해부터"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7 12: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나라당이 7일 검찰의 여야 국회의원 11명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 "검찰은 후원금 제도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납득할만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후원금은 은행계좌를 통해 선관위에 다 노출이 되는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노동당의 경우 노조에서 대규모 후원금을 받고 노조를 위해 많은 일을 하는데 (검찰 기준대로라면) 이것도 로비인지 논란이 많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해당 의원에 대한 사전 자료제출 요구도 없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라는 국가적 대사를 앞두고 파란을 불러일으킨 것은 신중하지 못했다"며 "여당으로서 국회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곤혹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기획수사, 야당탄압이라는 야당의 주장은 적절치 않다"며 "이번 사안은 정치권 전체의 문제이지 특정 정당에 대한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이번 사안을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다룰 것"이라며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이며, 후원금 제도에 대한 정치권의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