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갤럭시탭·아이패드' 요금제 막판진통...왜?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885
  • 2010.11.08 13: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OPMD·3년 약정제 등 쟁점…방통위 "OPMD 무제한 철회는 신중한 검토필요"

MTIR sponsor

이번주내로 삼성전자 (80,500원 상승400 -0.5%) '갤럭시탭'을 시판할 예정인 SK텔레콤 (326,500원 상승1000 -0.3%)과 9일부터 애플 '아이패드'를 예약판매를 시작하는 KT (32,700원 상승150 -0.5%)가 막판까지 태블릿PC 요금제를 놓고 장고를 거듭하고 있다.

국내 태블릿PC 시장을 놓고 '갤럭시탭'과 '아이패드'가 정면대결에 나서야 하는 만큼, SK텔레콤과 KT 입장에서는 발빠른 제품출시가 무엇보다 관건이다. 그러나 태블릿PC의 출현에 따른 네트워크 부하, 기존 요금제와의 상충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하지 않을 경우 득보다는 실이 클 수 있어 해당업체들의 고민은 클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8일 방송통신위원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는 갤럭시탭과 아이패드 등 태블릿PC 출시를 위한 새로운 요금제 및 기존 요금제 변경안을 방통위에 제출하지 않은 채 주요 쟁점사항에 대한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
태블릿PC 요금제와 관련한 주요 쟁점사항은 3년 약정제 도입과 OPMD(One Person Multi Deive) 요금제로 꼽힌다.

SK텔레콤과 KT는 모두 '갤럭시탭'과 '아이패드'를 구매하려는 가입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스마트폰 요금제 또는 데이터 전용 요금제를 일정기간 의무적으로 사용하는 약정가입을 조건으로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특히 두 회사는 태블릿PC의 경우 약정기간을 스마트폰 구매시에 일반적으로 적용하는 2년에 비해 1년 늘어난 3년으로 확대하고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방안이다. 월평균가입자매출(ARPU) 증대 등 스마트폰에 비해 보조금 지급효과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태블릿PC에 대한 보조금 지급의 부담감을 약정기간 확대로 덜어내겠다는 포석이다.

하지만 방통위는 3년 약정 도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보조금을 받는 대신 일정기간 단말을 사용하는 약정제와, 단말가격을 일정기간 분할해 납부하는 할부제는 구분해야 한다"며 "약정기간을 3년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소비자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비싼 태블릿PC 가격을 장기 할부로 나누어 내는 방식은 허용할 수 있지만, 단순하게 구입시 일정정도 보조금을 주는 대신 약정기간을 늘려 소비자에 부담을 주는 방식은 곤란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하나의 쟁점은 OPMD다. OPMD는 하나의 이동통신 요금제로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PC 등 여러 IT기기를 3G망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말한다. 예컨대 스마트폰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쓰고 있는 사람이 태블릿PC를 구입하고 월 일정금액의 OPMD에 추가 가입할 경우 별도 무선요금제에 가입하지 않고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것이다.

현재 SK텔레콤은 월 3000원짜리 'T데이터셰어링'이라는 OPMD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있다. KT는 월 5000원짜리 '스마트쉐어링'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이외의 세컨드 디바이스의 경우 무제한이 아니라 주어진 사용량 만큼만 쓸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현재 스마트폰 무제한요금제(월 5만5000원 이상)을 이용중인 소비자가 '갤럭시탭'을 구입하고, OPMD에 가입할 경우 무제한을 그대로 허용할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태블릿PC가 스마트폰에 비해 데이터 트래픽 유발량이 월등히 높다는 점을 고려하면 3세대(3G)망의 과부화를 피하기 위해 기존 'T데이터셰어링' 요금제를 KT처럼 사용량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변경해야하는 셈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기존에 무제한으로 허용했던 요금제를 소비자의 혜택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변경할 경우 좀더 신중하게 검토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태블릿PC의 등장이 또 하나의 새로운 IT기기가 나오는 것만을 의미하진 않는다"며 "스마트폰과 또 다른 기기로서 네트워크, 기존 요금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존 통신시장의 틀과 상충되는 부분이 있고, 통신사 입장에서는 이를 정비하는데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