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요미우리 150km대 ML용병 영입…이승엽 버려지나

머니투데이
  • OSEN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9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요미우리가 150km대 외국인 투수를 영입해 본격적인 전력보강에 나섰다.

요미우리는 지난 8일 화이트삭스 출신 카글로스 토레스(28) 영입을 발표했다. 마이너리그 7년통산 37승36패7세이브, 방어율 3.50을 기록했다. 작년 샤롯데 소속으로 150km대의 강속구를 앞세워 트리플 A 최우수투수상을 받았다. 요미우리는 선발진 재건을 위해 토레스를 영입했다.

<스프츠닛폰>은 내년 시즌 요미우리의 외국인 선수들이 생존경쟁에 돌입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특히 이번 시즌 계약만료와 함께 퇴단하는 외국인 선수가 많다면서 이승엽과 마크 크룬은 퇴단이 농후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레이싱어(투수), 에드가 곤살레스(내야수)의 거취는 유동적으로 보았다.

요미우리는 내년 시즌 알렉스 라미레스, 딕키 곤살레스, 로메로, 린이하오, 황지롱 등 5명의 외국인 선수를 보유하게 된다. 특히 요미우리는 외국인 경쟁을 촉발시키기위해 향후 미국 뿐만 아니라 한국과 대만에서도 보강책을 찾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