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패스, 업황회복시 수혜독식 '매수'-신한금융

머니투데이
  • 김동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9 08: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금융투자는 12일 네패스 (38,000원 상승550 1.5%)가 전방 LCD, 반도체 업황의 턴어라운드가 임박했고, 업황 회복 시 수혜를 독식한다는 점에서 주가 상승여력은 충분하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2만5000원을 유지했다.

김영찬 김정윤 연구원은 '업황의 승자독식(勝者獨食)을 향유하자'는 내용의 보고서를 통해 "엔고가 지속되면서 2009년 일본의 주요 경쟁사들이 철수하면서 Sony 등 전방 업체로부터의 후공정 물량이 네패스로 집중되고 있고, 삼성전자의 비메모리 후공정 외주 확대 수혜를 독점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하반기 실적은 감소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지만 내년 1분기 LCD 패널
업황의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국내 DDI(Display Driver IC) 후공정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네패스의 실적은 회복세로 반전할 것으로 전망했다.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은 국내 LCD 업계의 가동률 하락과 단가 인하 영향으로
전분기대비 로 각각 -18.3%, -22.4% 감소한 76억원과 5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내년 1분기에는 LCD 업계 가동률 정상화 및 Smart Phone, Tablet PC향 소형 패널 후공정 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분기대비로 40.1% 증가한 8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네패스는 국내 비메모리 반도체 후공정(범핑 및 패키징)시장에서 독과점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고, 전방 업황 턴어라운드와 주요 고객사의 외주 비중 확대 수혜로 2011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25.1%, 44.1% 증가한 3,079억원과 415억원(영업이익률13.5%)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시현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자회사인 네패스 디스플레이(터치패널), 네패스 LED(LED조명), 네패스 리그마(컬러유리), 싱가폴 법인인 네패스PTE(12인치 비메모리 후공정), 이리도스(컬러페이스트) 등의 신규 사업도 본격적인 성장세 진입을 예상했다.

네패스 디스플레이, 네패스 PTE가 각각 600억원과 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되는 등 2011년부터 네패스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