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민주 회장, 현대홈 35만주 매각… 360여억 차익 '대박'

머니투데이
  • 김정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3,907
  • 2010.11.09 16: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평균 10만8664원에 팔아, 지분 6.75%→3.84%로 줄어

주식시장의 '큰손'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이 현대홈쇼핑 (50,600원 0.00%) 주식 약 35만주를 주식시장에 내다팔아 360여억원의 차익을 챙겼다.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은 9일 현대홈쇼핑 보유 주식 79만주 가운데 34만9580주(2.91%)를 장내에서 처분, 보유 주식이 46만420주(3.84%)로 줄었다고 공시했다.

이 회장과 특별관계자 신인숙씨는 지난 9월말부터 10월 중순까지 현대홈쇼핑 주식을 10만~12만원대에서 매각했다. 1주당 평균 매각 단가는 10만8664원으로 총 매각주식금액은 380억원에 달한다. 이 회장이 현대홈쇼핑의 주식을 구체적으로 언제 매입했는지 정확히 알수 없으나 액면가(5000원)에 매입했다면 17억4700만원을 투자해 363억원의 차익을 실현한 것이다. 즉, 10년 만에 투자금액을 21배가량 불린 셈이다. 이 회장의 현대홈쇼핑 주식 처분으로 지분율은 6.75%에서 3.84%로 감소했다.

이 회장은 외환위기 때 지역유선방송(SO)을 헐값에 사들여 C&M을 설립, 이를 되팔아 1조원 차익을 챙겨 주식시장의 큰손을 알려져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9월 13일 코스피시장에 상장 공모가 9만원을 뛰어넘는 12만4500원에 시초가가 결정된 이후 내리막길을 탔다. 9일 현재 종가는 10만6000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 빚투' 망해도 퉁?…땀 흘려 돈 번 사람 바보 만드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