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기문 "북핵 문제 건설적 협의 기대"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요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0일 귀국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성명에서 "북한 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건설적 협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한국 정부와 유엔간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 폭넓은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국제평화유지군 참여, 유엔천년개발목표 및 공적개발원조 등 국제사회 기여 확대 방안에 대해 한국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 "개발의제의 경우 유엔에서 최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유엔천년개발목표 이행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그 동안 관련 G20협의과정에서 유엔의 입장을 적극 개진해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에서도 개발 및 기후변화 등 유엔관련 의제 토의시 유엔의 활동을 설명하겠다"며 "G20정상회의가 기존 국제사회의 노력에 보다 추동력을 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 동안 한국 정부와 국민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책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또 "한국이 최고 경제 협의체로 자리매김한 G20정상회의 주최국이 돼 유엔사무총장으로서 모국을 방문하는데 매우 자랑스럽고 감회가 깊다"며 "좋은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