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속정보 유출' 부평署 경찰관 3명 긴급체포 수사 확대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0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 부평경찰서 현직 경찰관이 불법오락실 업주에게 단속정보를 흘려주고 편의를 봐 준 대가로 금품을 챙긴 정황을 포착한 검찰이 경찰관 3명을 긴급체포해 수사를 벌이고있다.

인천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박문수)는 10일 현재 지구대에 근무하는 현직 경찰관이 2008년 경찰서 단속부서에서 근무 당시 불법오락실 업주에게 단속정보를 흘려주고 그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 현직 경찰관 3명(경장 2·경사 1명)을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다.

검찰은 인천 부평구 청천동의 한 오락실 업자에게 현금과 법인카드를 받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부평경찰서 주무관 A씨(44·여)로부터 "현직 경찰관도 금품을 수수했다"는 진술을 확보, 일선 지구대에서 근무중인 이들을 체포했다.

지난 4일 긴급체포된 A씨는 부평구의 한 오락실 업자로부터 현금 900만원과 법인카드를 받아 총 3100만원 사용한 뒤 다시 900만원을 업자에게 돌려준 혐의가 드러나 뇌물수수 혐의로 7일 구속됐다.

검찰은 A씨 외에도 단속정보를 유출하고 뒷돈을 챙긴 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 4년 동안 근무한 직원들의 명단을 넘겨받아 전방위로 수사를 벌여왔다.

이날 검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고있는 B씨(44·경사) 등 3명은'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08년도부터 인천경찰청이 지시한 불법오락실에 대한 단속지시를 제대로 이행 했는지에 대한 확인을 위해 경찰에 당시 단속현황 일지를 요구했다.

또 구속된 부평경찰서 소속 여직원 A씨와 긴급체포된 현직 경찰관 B씨 등 4명을 상대로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