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우리금융, 국민주 방식 한국형지배구조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1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외FI등 장기투자자 요청시 사외이사 선임 검토...지배구조 및 경영 '투명성' 제고

우리금융 차트

MTIR sponsor

과점주주 체제의 민영화를 추진 중인 우리금융 (11,900원 보합0 0.0%)지주가 주요 주주단을 대리하는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 주주들이 경영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줘 그룹 경영과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오는 26일 입찰참가의향서(LOI) 제출을 앞두고 "과점주주 민영화시 주요 주주단을 대리하는 사외이사를 선임할 수 있다"며 투자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증권업계 핵심 관계자는 "우리금융이 잠재 주주 컨소시엄 후보들을 개별적으로 접촉하면서 주요 주주단이 요청하면 사외이사 선임을 검토해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한편, 주주 중심의 경영을 펴 투자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내용으로 투자자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금융 고위 관계자는 "해외 투자자 중에서 장기적으로 다수의 지분 투자를 하는 주요 주주에 한해 사외이사 자리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의 이런 복안은 원활한 투자자 유치와 모범적인 지배구조 구축 등을 위한 다목적 포석으로 읽힌다. 단순한 재무적 투자(FI) 외에 경영 참여라는 '메리트'(장점)가 더해지면 투자자들을 좀 더 손쉽게 설득할 수 있다는 게 첫 째다. 실제 우리금융 민영화에 관심이 두고 있는 해외 투자자의 일부는 사외이사 보장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금융지주사가 시도하지 못 했던 최초의 '한국형 지배구조'(고객주주 중심의 국민주 방식)를 만들 수 있다는 점도 배경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KB금융지주나 신한금융지주 사태의 배경은 투명하지 못한 이사회와 취약한 지배구조에서 비롯된 면이 있다"며 "과점주주를 대표할 수 있는 사외이사를 두면 그룹 경영의 투명성이 높아지고 지배구조도 안정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이 과점주주 컨소시엄의 국내외 투자자 비율을 6대4나 7대3 정도로 구성하려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국내 금융사 최초로 국내 주주들이 다수를 점하는 '토종 민간 금융지주'로 탈바꿈한다는 게 우리금융의 목표다.

우리금융은 과점주주 컨소시엄에 국내 대기업과 연기금, 우리사주조합, 우량 거래기업 및 고객, 해외 금융회사와 국부펀드, 사모펀드 등을 편입시킨 후 정부(예금보험공사) 보유 지분(56.97%)을 전량 인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팔성 회장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글로벌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과 잇따라 면담하는 등 해외 투자자 유치에 총력을 펴고 있다.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도 거래 대기업 모임인 '다이아몬드클럽'과 중소기업 모임 '비즈니스클럽', 고액 자산가 모임인 '명사클럽' 등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

우리투자증권도 기관투자자들을 만나 과점주주 참여를 설득하고 있다.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의 경우 컨소시엄의 일원으로 참여해 정부 지분 5~6%(6000억~7000억원)를 매입키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