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핵개발 과학자 父子, 스파이 혐의로 체포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북한의 군수산업 관련 정보들이 해외로 유출되면서 국가안전보위부가 초비상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냉전구조 해체 당시 러시아 핵무기 관련 정보들이 외부에 노출됐던 것과 유사한 현상이 북에서 재현되고 있다는 것이다.

10일 조선닷컴에 따르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연구·개발 핵심 인력 중 한 명인 국가과학원 수학연구소 김서인 실장이 부친 김성일 박사(영변핵단지 연구원)와 함께 스파이 혐의로 국가보위부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의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김서인 박사는 지난 5월 가족과 함께 국가보위부에 연행돼 요덕수용소로 끌려갔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김 박사는 평안남도 평성에 있는 이과대학(우리의 카이스트에 해당)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20대에 박사학위를 받은 수학 천재로 알려져 있다.

북한 언론들은 그를 북한 최초의 인공위성 '광명성 1호' 발사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소개한 적도 있다. 그가 간첩 혐의로 체포된 이유는 그의 부친 김성일 박사가 핵 관련 극비 자료를 외국 기관에 넘겨준 단서가 포착됐고, 여기에 김서인 박사가 연루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박경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국장은 스파이 혐의로 수용소에 수감됐고 군부 외화벌이 원산지사장 김원범은 자택에서 150만달러가 발견돼 간첩 혐의로 보위부에 압송됐다.

마전광산의 금강 지도국 책임자도 군대와 짜고 정보를 팔아 10만달러를 축재한 혐의로 체포된 상태라고 한다.

북한에선 화폐개혁 이후 계속되는 경제난에 최근 중국 당국의 강력한 마약·위조화폐 단속으로 외화벌이가 어려워져 간부들이 더욱 정보 장사에 매달리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한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국가보위부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출처를 해명할 수 없는 많은 돈을 가진 간부들을 '딴생각을 하는 자'들로 간주하고 대대적인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