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스피마감]3년래 최고치…대외불안에도 꿋꿋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코스피 증시가 10일 대외 불안 요인에도 불구하고 3일째 상승하며 3년래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0.39포인트(1.05%) 오른 1967.85에 거래를 마쳤다. 2007년 11월14일(1972.58) 이후 3년여만의 최고치다.

유로존 불안 재발 등으로 뉴욕증시가 하락한 영향으로 약보합 출발한 코스피 증시는 7일째 이어진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반등, 장 마감을 앞두고 뒷심을 보이며 상승폭을 넓혔다. 외국인은 이날 4258억원 순매수세를 기록했다.

기관은 매수와 매도를 오가다 지수 상승에 따른 펀드 환매 압박으로 투신권이 '팔자'에 나서면서 1071억원 순매도로 장을 마감했다. 개인은 장 초반부터 매도 행진을 벌이며 3393억원을 순매도했다.

의료정밀과 종이목재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강세를 기록했다. 운송장비(자동차), 증권, 운수창고가 2%대 오름세를 보였고 섬유의복, 제조업, 철강금속, 전기전자도 1%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에서도 삼성생명 (79,500원 상승900 -1.1%)(-0.48%), KB금융 (49,950원 상승2950 6.3%)(-0.38%) 외에 모든 종목이 올랐다. 현대차 (230,500원 상승4500 -1.9%)현대모비스 (301,500원 상승3500 -1.1%)가 나란히 4.20% 상승률을 보인 가운데 기아차 (82,800원 상승1700 2.1%)(2.88%), 삼성전자 (82,000원 상승100 -0.1%)(2.07%), 현대중공업 (111,000원 상승4000 3.7%)(1.79%), LG화학 (890,000원 상승14000 -1.6%)(1.16%), 포스코 (321,500원 상승7000 2.2%)(0.95%)도 강세를 보였다.

영풍 (623,000원 상승1000 -0.2%), S&T홀딩스 (18,450원 상승300 1.6%) 등 52주 신고가 종목은 46개를 기록했다. 상한가 종목은 9개, 상승종목 421개, 보합종목은 77개였다. 하한가는 1개 종목, 하락종목은 393개 종목으로 집계됐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