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목회 사태, 출구전략 밟나"…검찰 대응은

머니투데이
  • 이승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1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회 10일 긴급현안질의 "청목회 수사, 초대형 사건 아니다"

"정치권이 검찰발 청목회 로비의혹 사태에 대해 출구전략을 밟기 시작했다."

한나라당 고위 당직자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진행된 긴급현안질의에 대해 이처럼 평가했다.

이날 질의에서 야당 의원들은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했고 이에 대해 김황식 국무총리와 이귀남 법무장관은 대체로 긍정 답변했다. 마치 사전에 공감대가 형성된 듯 예상 외로 부드럽게 진행됐다.

한나라당 고위 당직자는 이에 대해 "소액 후원금을 대상으로 한 검찰 수사는 애초 대형 사건이 아니라는 판단"이라며 "검찰은 압수수색 단행으로 상징적 효과를 거둔 셈이고, 대가성 입증 등이 만만치 않아 실제 의원에 대한 법적 처벌까지 가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질의에서 오간 내용을 보면 이같은 정황을 읽을 수 있다는 게 정치권 관측이다. 김 총리는 "검찰이 뇌물죄로 접근하는 것은 아닐 것", "수사 과정이나 결론에 있어 의원의 충실한 의정활동이 오해 받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특히 "정치자금 기부와 수수 행위 현실을 볼 때 여러 가지 사정이 있는 만큼 검찰은 신중하고 정확하게 가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귀남 법무장관은 "별건수사가 가급적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뇌물죄 적용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인 상황이라 말하기 그렇다"고 말을 아꼈다. 정치권의 요구와 검찰 의욕 사이에서 고민하는, 미묘한 입장임을 보여준다는 게 정치권 해석이다.

여야는 본회의 전날인 9일 유통법과 상생법의 본회의 통과, 긴급현안질의 실시 등에 합의하며 예산국회를 정상화시켰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여야간 '패키지 딜'이 진행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한나라당 다른 고위 당직자는 "청목회 관련 압수수색은 여야 의원 11명에 대해 전격 단행됐다는 점에서 파장을 일으켰지만 실제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이 순조롭지 않을 것임은 검찰도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설사 법적으로 문제된다해도 회계 담당자를 비롯해 일부에 대한 처벌 등으로 잦아들 것이란 전망이 일반적"이라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