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20]최태원 회장 "이만한 자리 만들기 쉽지 않아"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0 21: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셉션 참석 만족감 표시...워킹그룹 기업인과 모임 조직

MTIR sponsor

최태원 SK (207,000원 상승12000 -5.5%)그룹 회장이 10일 서울 G20 비즈니스 서밋 환영리셉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워킹그룹 사람들과 만나 저녁을 먹었는데 (행사장 분위기가) 좋았다"며 "이만한 자리가 만들어지기 쉽지 않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국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녹색성장 라운드 테이블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소그룹 컨비너(회의주제자)를 맡고 있는 최 회장은 "회의 준비는 잘 끝냈다"며 "이미 발표된 범위 안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결론이 나지 않는 회의가 아니냐'는 질문엔 "(그래도) 의미가 있다"고 짧게 답했다.

최 회장은 아울러 워킹그룹에서 만난 기업인 20여명과 모임을 만들겠다는 뜻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