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20]李대통령 "경제위기 완전극복 기업이 주체"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세계 경제위기를 완전히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려면 궁극적으로 기업이 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 날 오전 서울 광장동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 '주요20개국(G20) 비즈니스 서밋' 개막총회에 참석, 환영사를 통해 "각국 정부가 재정 지출을 통해 세계 경제 극복에 선도적 역할을 해 왔지만 정부의 여력에도 한계가 있고 인플레이션 우려도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또 "그간의 G20 정상회의는 정상들의 만찬으로 시작됐지만 이번 서울 G20 회의는 어제 비즈니스 서밋 리셉션으로부터 시작됐다"며 "경제를 살리고 활성화하는 가장 중요한 주체는 기업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 부문이 기업가 정신으로 그 바통을 이어받아야 한다'며 "기업의 투자가 살아나야 수요가 창출되고 소비가 늘어나며 일자리도 기업이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2008년 초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설치한 것을 언급,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소개하며 "전대미문의 세계 경제 위기 속에서 한국 경제가 빨리 회복하고 있는 것은 기업환경이 개선되고 기업인들이 열심히 노력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또 "민간의 참여는 균형된 경제성장을 달성하는 데도 필수적"이라며 "선진국과 개도국간의 개발격차 역시 균형된 세계 경제를 위해 해결해야 할 시급한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 과정에서 확대된 개발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저개발국에 대한 민간투자가 필수적이며 가장 효과적"이라며 "아시아, 남미 등 신흥시장 발전을 주도하고 있는 민간기업 투자가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에도 파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무역과 투자 분야, 금융 분야, 녹색성장,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분야 등 G20 의제에 대한 기업인들의 활발한 논의를 당부하며 "G20 정상들은 기업인들의 현장감 있는 조언과 해결 방안에 귀기울이고 함께 세계경제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