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올해 F1 최종 우승자는 누굴까? 14일 아부다비서 결정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F1' 아부다비GP
↑지난해 'F1' 아부다비GP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로 열리는 19라운드 아부다비GP가 오는 14일 야스 마리나 서킷에서 펼쳐진다.

2009년에 이어 시즌 마지막 무대가 된 아부다비GP는 대망의 2010시즌 월드 챔피언 탄생만을 남겨두고 전 세계 F1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열린 브라질GP에서는 레드불 레이싱이 컨스트럭터즈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하며 축배를 들었다.

최후의 대결을 펼치게 된 우승 후보는 단 4명. 그 중 246점으로 현재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와 이에 8점 뒤져 있는 2위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가 우승 가능성이 높다. 페르난도 알론소는 2위 이상의 성적을 기록하면 월드 챔피언에 오르게 되고, 마크 웨버는 우승을 해도 알론소가 3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해야만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할 수 있다.

반면 3, 4위로 231점을 기록 중인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과 222점의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은 이보다 어려운 싸움이 전망된다. 세바스찬 베텔의 경우 우승을 하더라도 알론소가 5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해야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할 수 있어 팀 동료 마크 웨버보다 상황이 불리하다.

그런가 하면 루이스 해밀턴은 경쟁자들이 모두 탈락해 무 득점하는 상황에서 득점을 해야만 챔피언을 노릴 수 있다.

야스 마리나 서킷은 5.554km를 55바퀴 돌아 총 305.355km를 완주하는 반시계 방향의 서킷이다. 21개의 급격한 코너와 시속 310km까지 질주하는 직선 구간들로 구성된 트랙은 추월가능 지점들이 풍부해 레이스의 극적인 재미를 배가시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