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20정상회의 의전차 'BMW·아우디' 이미 매진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99
  • 2010.11.11 1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현대기아차와 크라이슬러는 행사후 판매예정

↑G20 정상회의에 의전차로 선정된 아우디 '뉴A8'(사진위)과 BMW '뉴750Li'(사진아래)
↑G20 정상회의에 의전차로 선정된 아우디 '뉴A8'(사진위)과 BMW '뉴750Li'(사진아래)
올해 G20 정상회의에 의전차로 선정된 특별한 차들이 행사 전부터 매진되는 등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특히 이들 차는 국내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를 기념해 특별한 엠블럼과 사양이 추가됐으나 가격은 감가상각으로 더 할인돼 고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BMW코리아와 아우디코리아가 제공한 '뉴750Li'와 '뉴A8'은 이미 행사도 하기 전에 계약이 모두 완료됐고, 현대기아차와 크라이슬러 등도 아직 판매를 시작하진 않았지만 행사가 끝난 후 모두 판매할 예정이다.

BMW코리아는 현재 1억8000만원에 판매되는 '뉴750Li' 34대를 의전차로 제공했으며, 이미 계약이 모두 완료됐다. 이 차 후면엔 G20을 증명하는 특별한 엠블럼이 부착됐으며, 주로 참가국 영부인들이 이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양예 BMW코리아 이사는 "행사가 끝난 후 차량상태에 따라 3~5%의 감가상각을 할 예정"이라며 "7시리즈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의 문의가 많아 경쟁이 치열했다"고 말했다.

아우디코리아가 의전차로 제공한 뉴A8 4.2 가솔린 모델은 총 34대로 G20 정상회의를 위해 G20 엠블럼을 비롯, 알칸타라 헤드라이너, 20인치 휠 등 고급사양들을 추가로 적용했다. 특별 옵션이 추가돼 가격이 1억6482만원에 달하지만, 3%의 감가상각이 적용됐다.

이연경 아우디코리아 마케팅 총괄이사는 "34대의 뉴 A8 G20 스페셜 에디션이 모두 판매 완료됐을 뿐만 아니라 뉴 A8 역시 출시 일주일 만에 예약 대수가 300대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60여대의 에쿠스 리무진을 포함 총 172대의 차량을 의전차로 제공한 현대기아차와 9대의 '300c 3.0디젤'을 의전차로 제공한 크라이슬러코리아는 아직 판매를 시작하지 않았지만, 행사이후 감가상각 등을 정해 특별한 고객들에게 판매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