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P, LG전자 등급전망 '부정적' 변경

더벨
  • 이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16: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휴대폰사업 입지 회복 못할 시 등급하향 가능성

LG전자 차트
더벨|이 기사는 11월11일(16:07)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LG전자 (139,500원 상승1000 -0.7%)의 해외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으로 조정됐다. 줄어든 시장 입지를 회복하지 못할 경우 기존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는 11일 LG전자의 등급전망을 기존의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휴대폰 단말기 사업에서 제대로 된 실적을 기록하지 못한 점이 반영됐다.

S&P는 "이번 등급전망 조정 결정은 예상보다 낮은 영업실적으로 시장에서의 경쟁 입지가 나빠진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올 2분기 127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3분기에 적자전환, 185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스마트폰 분야에서 제대로 된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고 이것이 올 3분기 회사 전체 영업손실로 나타났다.

S&P는 "LG전자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약 1% 수준"이라며 "게다가 TV사업 분야도 올 3분기 판매 성장률이 일본 및 기타 기업들과의 경쟁 심화로 둔화됐고 핵심 자회사인 LG디스플레이의 이익도 상당히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LG전자의 장기 기업 신용등급 및 장기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은 'BBB'로 유지됐다. 다만 휴대폰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다지지 못할 경우 등급하향 조정 가능성도 언급됐다.

S&P는 "LG전자가 세계 TV 및 가전 시장에서 여전히 우수한 시장 입지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향후 1~2년 내 휴대폰 단말기 사업에서 좁아든 입지를 회복하지 못해 수익성 및 재무상태가 더 악화된다면 등급 하향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