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20]"한미정상회담 오찬, 미국산 안심스테이크"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1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11일 정상회담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의가 난항을 겪으면서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겼다.

당초 30분으로 예정된 이날 정상회담이 FTA 협의로 지연되면서 회담 직후로 계획했던 오찬은 오후 1시30분 쯤에야 시작됐다.

일정이 밀리면서 공동기자회견도 예정된 시각보다 10여분 늦게 시작했다. 이번 회담은 미국 측이 막판에 쇠고기 문제를 의제에 포함시키면서 한미 FTA의 극적인 타결 여부로 주목 받았다.

한미 FTA에 대한 기대 심리를 반영한 듯 배석자도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미국 측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 론 커크 USTR 대표 등 협상 당사자 및 관계자로 꾸려졌다.

오찬 식단은 미국산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 바닷가재, 현미버섯 만두, 갑각류로 만든 스프, 모짜렐라 치즈로 구성했다. 디저트로는 제주귤로 만든 샤베트, 무화과, 커피가 마련됐다.

이 대통령은 정상회담과 공동기자회견의 딱딱한 분위기를 특유의 유머 감각으로 누그러뜨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 외신기자가 "통화 관련 미국의 양적 완화 조치가 한국에 투기자금 유입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런 질문은 오바마 대통령이 없을 때 해야지 있을 때 질문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받아쳐 장내에 폭소가 터졌다.

이 대통령은 오마바 대통령이 회담에서 "한국의 자산은 좋은 두뇌"라고 말하자 "좋은데 쓰는 사람도 있지만 나쁜데 쓰는 사람도 있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이 분위기를 풀어 주는 말을 해서 자칫 FTA 때문에 딱딱하게 갈 수 있는 분위기를 부드럽게 진행했다"고 평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