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20]李대통령 환영만찬서 "웰컴" 연호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22:08
  • 글자크기조절
G20(주요20개국) 서울 정상회의가 11일 국립중앙박물관 환영리셉션과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정상들은 이 날 오후 6시 의전서열 마지막인 마리오 드라기 금융안정위원회(FSB)를 시작으로 만찬장에 입장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김윤옥 여사와 함께 만찬장에 입장하는 정상들 모두에게 'Welcome(환영합니다)'이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국제무대에서 몇 차례 만난 정상에게는 'Nice to see you again(또 만나서 반갑습니다)'이라고 인사했다.

의장국인 한국 등 18개 회원국과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집행위원장, 5개 초청국과 7개 국제기구 등 모두 32차례 입장이 이뤄졌다.

러시아와 미국, 중국 등은 입장 순서에서도 마지막에 들어오기 위해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 순으로 등장한 미.중.러 정상은 2분 내외마다 속속 도착한 다른 정상들과 달리 시간을 들여 천천히 등장했다.

정상들은 기념 촬영을 한 후 리셉션 홀에 들어서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인사를 나눴다. 리셉션 홀에는 반가사유상, 백제 금동대향로, 청자 등 신석기 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국보급 유물 12점이 전시됐으며 궁중 퓨전 음악이 흘렀다.

이 날 만찬 테이블에는 직사각형으로 정상들이 둘러앉았다. 이 대통령을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오바마 대통령이, 왼쪽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자리를 잡았다. 후진타오 주석은 오바마 대통령의 맞은편에, 이 대통령 건너편에는 룰라 브라질 대통령이 마주했다.

이 대통령은 "어텐션 플리즈(Attention, please)"라고 주의를 환기한 뒤 건배를 제안, 서울 G20 정상회의의 공식 개막을 알렸다.

그는 특히 여성 정상들인 호주의 길러드 총리와 브라질의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당선인을 언급, "이번에 처음으로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 날 만찬은 예정됐던 오후 9시를 훌쩍 넘긴 시간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