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심장마비 사망 여성, 이틀 얼린후 다시 살렸다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2 0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11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심장마비로 의사로부터 사망진단을 받은 에이미 무어(38)가 이틀 동안 몸을 얼렸다가 녹이는 '저체온치료법'으로 살아나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영국 데일리 메일 웹사이트) 2010-11-11
【서울=뉴시스】11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심장마비로 의사로부터 사망진단을 받은 에이미 무어(38)가 이틀 동안 몸을 얼렸다가 녹이는 '저체온치료법'으로 살아나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영국 데일리 메일 웹사이트) 2010-11-11
미국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던 여성이 냉동치료법으로 다시 살아나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심장마비로 의사로부터 사망 진단을 받은 여성이 2일 동안 몸을 얼렸다가 녹이는 '저체온치료법'으로 살아났다고 11일 영국 데일리 메일지가 보도했다.

최근 두 아이의 엄마인 에이미 무어(38)는 갑작스런 심장마비를 일으켜 병원으로 실려갔다. 20분 동안 심장이 뛰질 않자 의사들은 냉동담요와 냉동 주사로 그녀의 체온을 33도까지 떨어뜨렸다. 심장 박동과 혈액 순환이 중단되자 뇌는 손상 보호를 위해 휴면 상태에 들어갔다. 사실상 사망한 것과 다름없었다.

하지만 이틀 동안 얼렸던 그의 몸을 서서히 녹이자 다시 심장이 뛰기 시작했다.

치료를 담당했던 의사는 무어는 사실 20분 동안 죽은 상태였다며 심장마비로 인해 기억 일부분을 잃었지만 수일 내로 완벽하게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편 제이콥은 그가 힘겨운 싸움에서 살아 돌아왔다며 끔직한 이틀이었다고 말했다.

올해 초 영국 뉴캐슬 타인시에서도 심장에 구멍이 난 채로 태어난 핀리 버튼이 얼음을 사용한 '저체온 치료법'으로 수술을 받고 살아났다.

환자의 체온을 33도로 유지하는 '저체온 치료법'은 얼음연못에 빠졌던 아이가 1시간 이상 생존한데서 착안해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매도 재개에 6조 던진 외국인…그래도 담은 '5개' 종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