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저우AG] 임신중에도 출전…사격 김윤미의 뜨거운 열정

머니투데이
  • OSEN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2 08:47
  • 글자크기조절
[광저우AG] 임신중에도 출전…사격 김윤미의 뜨거운 열정
[OSEN=광저우, 황민국 기자]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사격대표 김윤미(28)의 뜨거운 열정이 화제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 중 열정이 없는 선수가 있을 리 만무하지만 김윤미의 상황이 그만큼 특별해서다.

바로 김윤미가 임신 7개월의 엄마이기 때문이다. 김윤미는 임신에도 불구하고 사격에 대한 열정을 포기할 수 없어 이번 대회 출전을 강행했다.

김윤미의 각오는 미니홈피에 실린 '죽을 만큼 노력할 수 없다면 아무 것도 바라지 마라'는 문구에서 쉽게 알 수 있다.

애초 김윤미는 10m 공기권총과 25m 권총 두 종목에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태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화약총은 포기하고 10m 공기권총에만 출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국 '가드레일'에 등 터지는 K-반도체…中도 한국 걱정할 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