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물산 건설, 중국 주택사업 첫 진출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2 0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억불짜리 中 텐진 에코시티 주택사업, 시공 아닌 PM 참여

MTIR sponsor

삼성물산 (48,100원 ▲2,300 +5.0%) 건설부문이 첫 중국 주택사업에 나선다.

삼성건설은 중국 텐진 에코시티 마스터디벨로퍼인 SSTEC와 조인트 벤처를 세우고 텐진 에코시티 사업권을 따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약 1억달러 규모로 텐진 에코시티 1단계 사업부지 중 5만4900㎡의 부지에서 지하1층 지상 8~24층 규모의 11개동 640가구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다.

60%의 지분을 가진 SSTEC가 대주주로 이번 사업을 총괄하게 되며 삼성건설은 지분 40%로 주택상품의 설계와 시공관리·마케팅 등 PM (Program Management ·종합 건설 사업관리) 역할을 맡게 된다.

삼성건설 관계자는 "시공이 아니라 PM을 담당하게 되지만 국내 시장에서 래미안을 최고 아파트로 성장시킨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중국 주택 사업의 첫 진출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삼성건설 주택부문 해외진출과 관련한 '파일럿테스트' 성격이 강한 프로젝트로 성공 여부에 따라 향후 추가적인 해외시장 개척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