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만기일 '테러'로 업계 줄초상…A운용사 900억원 손실

머니투데이
  • 정영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707
  • 2010.11.12 1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규정 어긴데다 자산규모보다 손실 커 '파산' 가능성도… 금감원·거래소 공동조사

지난 11일 장 마감 동시호가에서 물량폭탄으로 증시가 폭락하면서 풋옵션 투자자들 일부는 '대박'을 냈지만, 반대로 한 자산운용사가 투자 실패로 파산 위기에 처하는 등 일부 운용사와 증권사가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A운용사가 전날 동시호가 마감 때 급락으로 인해 약 900억원 가량의 투자손실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산규모가 크지 않은 운용사여서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피해규모가 너무 큰데다 A운용사가 금융당국 규정을 어기고 '몰빵' 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져 추가 영업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B증권사의 경우는 매매 중계로 인한 수백억원대의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이 증권사 역시 자본금이 큰 곳이 아니어서 이번 폭락으로 인한 상처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수십억원의 피해를 입은 증권사와 일부 은행 지점들이 몇 군데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주문을 내면 증권사에서 일차적으로 결제해야 할 의무가 있어서 일단 대금을 증권사 쪽에서 납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투자자가 돈을 내지 못하는 경우 재판 등 법적 절차를 밟을 수는 있겠지만, 우선적으로 증권사가 선결제를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로 인해 증권사가 일차적으로 피해금액을 납부해야 하는데 중소형 증권사는 감당하기 만만치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최악의 경우 '파산'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사건으로 국내운용사나 일부 증권사가 위기에 처하게 된다면 지금의 증권 결제시스템에 대한 문제도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금융투자업 감독규정에 보면 단일 종목이나 위험 파생상품 투자할 때 운용 한도를 제한하고 있다. 이 규정을 제대로 지켰으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금융당국은 지적하고 있다.

한편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가 전날 옵션만기 마감 동시호가에서 코스피지수가 폭락한 것과 관련, 공동조사에 착수했다.

금감원과 거래소는 전날 동시호가에서 대량 매물을 내놓는 과정에서 증시를 교란, 이득을 취하려는 목적이 있었는지, 또 일시에 매물을 쏟아낸 배경이 무엇인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위법, 위규행위가 있었다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