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C, 獨 에보닉 한국법인 지분 45% 인수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4 09: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력인 프로필렌옥사이드의 주원료 안정적 확보..에보닉과 협력도 강화

SKC (154,000원 ▲4,500 +3.01%)(대표이사 박장석)가 독일의 글로벌 정밀화학업체인 에보닉(Evonik Degussa GmbH)의 한국법인인 EDPK(Evonik Degussa Peroxide Korea, 에보닉데구사페록사이드코리아)의 지분 45%를 인수한다. 지분 인수 금액은 230억원이다.

SKC는 독일 에보닉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EDPK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장석 SKC 사장과 토마스 히벌레 에보닉 (Thomas Haeberle) 부회장이 EDPK 지분인수계약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SKC 박 사장, 토마스 히벌레(Thomas Haeberle) 에보닉 부회장, 뒷줄 오른쪽은 얀 반덴베르그(Jan Van Den Bergh) 에보닉 사장.
↑박장석 SKC 사장과 토마스 히벌레 에보닉 (Thomas Haeberle) 부회장이 EDPK 지분인수계약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SKC 박 사장, 토마스 히벌레(Thomas Haeberle) 에보닉 부회장, 뒷줄 오른쪽은 얀 반덴베르그(Jan Van Den Bergh) 에보닉 사장.

EDPK는 에보닉이 2006년 한국의 울산에 설립한 국내 최대 과산화수소 생산업체다. SKC는 이번 지분인수를 통해 주력 화학제품인 PO(프로필렌옥사이드)의 주원재료인 과산화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공동 기술개발 등 에보닉과의 다양한 협력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에보닉은 과산화수소를 비롯해 메티오닌(Methionine), 메틸메타크릴레이트(MMA) 등 글로벌 점유율 1~2위를 차지하는 화학제품 30여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매출은 20조원에 달한다. SKC는 에보닉의 기술을 도입해 지난 2008년 세계 최초로 친환경 PO 생산공법인 HPPO(Hydrogen Peroxide Propylene Oxide) 공장의 상업화에 성공했다.

기술도입에 이은 이번 EDPK지분 인수로 SKC는 에보닉과의 파트너십이 강화돼 향후 글로벌 PO사업 진출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까지 에보닉의 기술을 이용한 HPPO공장은 세계에서 SKC공장이 유일하다.

PO는 자동차 시트와 쿠션 등에 사용되는 폴리우레탄의 주원료로 국내에서는 SKC가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최근 SK에너지의 그린폴(이산화탄소와 PO를 이용한 친환경 플라스틱)개발 등 PO를 이용한 새로운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국의 친환경정책으로 인해 친환경 HPPO공장이 기존의 공장을 빠르게 대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