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말레이시아-칠레 FTA 타결…관세 7600건 철폐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4 13: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1년 상반기 발효

칠레와 말레이시아가 자유무역협정(FTA)을 타결, 농산물과 화학제품 등 7600 종류가 넘는 상품에 대해 관세를 점진적으로 철폐하기로 합의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두 나라는 지난 13일 FTA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짓고 내년 상반기 중 발효하기로 했다. 협정에 따라 칠레는 6960종류의 수입품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668건에 대해서도 앞으로 5년간 점진적으로 관세를 없앤다.

말레이시아는 전자제품·고무·목재·화학제품 등을 칠레에 수출한다. 반대로 칠레는 금속·제지·펄프와 과일류 등 농산물을 말레이시아에 많이 수출한다.

올해 1~3분기 9개월간 두 나라 수출입은 8억5370만 링깃(2억7400만달러)이며 이 가운데 말레이시아의 수출은 2억 링깃에 다소 못 미쳤다. 경제 규모(GDP)로는 말레이시아가 1920억달러로 칠레의 1640억달러보다 크지만 양국 교역에선 말레이시아가 적자를 보고 있다.

싱가포르 스탠다드차타드의 앨빈 리우 이코노미스트는 "말레이시아와 선진국 간 교역은 정체되고 있지만 신흥국과 교역은 성장하고 있다"며 "자유무역협정 대상이 칠레라는 점에서 말레이시아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시아 무역산업부는 이번 FTA로 자국이 큰 이익을 볼 것이라고 밝혔다.

두 나라는 다자간 FTA인 환태평양파트너십(TPP) 협상에도 참여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현재 일본 파키스탄 뉴질랜드와 양자 FTA를 맺고 있다. 한국과 칠레의 FTA는 지난 2004년 발효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