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C&그룹 수사 '돌다리 두드리기'?

머니투데이
  • 김성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4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 '빅3', 이번주부터 순차적 소환조사

서울 G20 정상회의가 폐막됨에 따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김홍일)가 이번 주부터 C&그룹 비리 수사를 본격 재개한다. 하지만 의혹의 핵심인 정·관계 로비 수사는 일정 기간 이상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사 장기화가 점쳐지는 대목이다.

당초 검찰은 지난 9일 임 회장을 기소하면서 횡령 혐의를 추가 적용함에 따라 은행권과 금융당국, 정치권 전반의 로비 의혹을 집중 수사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검찰은 임 회장이 위장 계열사인 광양예선과 남부IND를 활용해 계열사 자금을 빼돌려 불법 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추가로 포착함에 따라 당분간 자금 흐름 추적에 수사력을 모으기로 했다.

로비 혐의를 밝히기 위해서는 명확한 로비 자금 파악이 전제돼야 하고 로비 자금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횡령 혐의를 명확히 입증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기소 당시 임 회장이 129억여원의 계열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확인했지만 이 정도 액수로는 비자금 조성과 로비의 연관 관계를 구체적으로 밝히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검찰은 일단 횡령과 비자금 조성 혐의를 집중 수사한 뒤 혐의 사실이 밝혀지는 대로 임 회장을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이후 검찰은 이를 토대로 로비 대상자들을 선별한 뒤 이들을 본격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우선 C&그룹에 부당 대출을 하는데 관여한 은행권과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들을 먼저 소환한 뒤 정치권 인사들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사안이 복잡하고 방대하기 때문에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임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를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 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부장검사 이중희)는 이번주부터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과 라응찬 회장, 이백순 신한은행장을 순차적으로 소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우선 신 사장을 상대로 투모로그룹에 438억원을 부당 대출했는지, 이희건 명예회장의 경영자문료 15억원을 횡령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신 사장을 조사한 뒤 투모로그룹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된 이 행장과 차명계좌를 운용해 금융실명제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는 라 전 회장을 소환하기로 했다.

특히 검찰은 빠르면 이달 말 금감원으로부터 라 전 회장의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사 결과를 제출받은 뒤 자료 검토를 거쳐 수사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만전자, 추락 좀 그만"…삼성전자 85층 주주의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