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극 장보고기지 내년 하반기 착공

머니투데이
  • 이군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5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부, 실시설계 적격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 선정

↑남극 장보고기지 조감도
↑남극 장보고기지 조감도
남극 장보고기지가 내년 하반기 착공돼 2014년 완공된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3월 '장보고기지' 건설지를 동남극 테라노바 베이(Terra-Nova Bay)로 확정한데 이어 기지의 기본설계 및 건설을 책임질 시공업체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남극 장보고기지는 시설면적 4300㎡ 규모로 영하 40도의 극한 기온과 초속 65m의 강풍 등 척박한 극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연구와 안전한 생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설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유체역학 디자인, 4중화 발전시스템, 화재대비 분동시스템 등 건설지 환경에 적합한 기지 건물의 형태와 구조를 갖췄다. 무인기상관측, 지진센서관측, 지자기관측, 대기경계층관측 등 각종 연구실과 상주 연구원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생활동, 발전소, 비상대피동 등 10여개의 건물로 구성된다.

또 폐열 활용 및 자연광 이용 등 재생에너지시스템과 에너지 절약시스템 등을 도입해 남극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1년에 65일만 건설이 가능한 불리한 악조건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첨단 신기술·공법을 적용한다.

국토부는 2014년 준공을 목표로 내년 초 구체적인 건설환경 조사를 위한 남극 현지조사와 실시설계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에서 조립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남극 장보고기지 건설로 우리나라도 남극대륙내 기후변화 연구, 지형·지질 조사, 자원탐사 등 다양한 자료 확보와 연구수행이 가능하게 돼 극지연구 선진국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988년 이명박 대통령의 사장 재임시절 준공한 세종기지에 이어 두번째 남극기지의 건설도 맡게 돼 극지건설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