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것이 첫 애플 컴퓨터…1976년 '애플Ⅰ'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33
  • 2010.11.15 10: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5년 전 포장박스 그대로…이달 말 경매 23만불 예상

▲사진1-1976년 애플 컴퓨터와 포장박스, 매뉴얼ⓒ사진=크리스티 제공
▲사진1-1976년 애플 컴퓨터와 포장박스, 매뉴얼ⓒ사진=크리스티 제공
1976년 애플이 출시한 첫 애플 컴퓨터 '애플Ⅰ'이 35년 전 당시 포장 박스까지 갖춘 채 경매 매물로 나와 화제다.

세계적 경매회사 크리스티가 공개한 이 컴퓨터(사진1)는 한 눈에 보기에도 단순하고 조악해 보인다. 요즘 세련된 디자인으로 소비자를 매료시키는 애플 컴퓨터의 전신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다.

하지만 그 희소가치는 첫인상을 단번에 깬다. 크리스티는 이달 23일 이 컴퓨터를 경매에 부치는데 최소 16만달러에서 많게는 23만달러까지 예상하고 있다. 구입 당시 가격은 666.66달러로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현재 가치로는 2559달러쯤 된다. CNBC는 이에 대해 "때로는 얼리어답터가 되는 것도 괜찮아 보인다"고 전했다.

↑ 애플의 초창기 로고ⓒ위키피디아
↑ 애플의 초창기 로고ⓒ위키피디아
이번에 공개된 애플의 첫 컴퓨터는 여러 면에서 흥미로운 점을 지니고 있다. 당시의 컴퓨터는 소비자가 기판을 직접 조립하는 'DIY' 방식인데 이 제품은 마더보드가 이미 조립된 상태로 배송됐다.

반면 '애플Ⅰ'에 키보드는 없었다. 애플은 1977년 키보드 일체형 '애플Ⅱ'를 출시, 애플Ⅰ은 이내 단종됐다.

배송 당시 포장을 그대로 보관한 점도 눈에 띈다. 이 상자에는 반품 주소가 스티브 잡스 부모님의 집으로 돼 있다. 잡스가 애플을 창업한 곳이 그 집의 차고였다.

지금은 사라진 애플 초창기의 로고가 찍힌 점도 이채롭다. 사과나무 아래에 뉴튼이 책을 보며 앉아있는 이 그림(사진2)은 너무 추상적이고 대중적이지 못하다는 이유로 금세 폐기되고 무지개 색을 넣은 사과 로고로 바뀌었다.

크리스티경매의 줄리안 윌슨은 "진짜 애플 최초의 제품"이라며 "여기서 애플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오른 날, 왜 우리만 떨어져?"…韓증시 더 빠진 이유 있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