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부선 스캔들 정치인, 선진당에 항의전화 왜?

머니투데이
  • 오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01
  • 2010.11.17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선영 대변인, "막말과 협박 퍼부어…당장 사과하라"

김부선 스캔들 정치인, 선진당에 항의전화 왜?
김부선(사진) 스캔들의 주인공으로 지목되어 온 정치인이 자유선진당에 항의전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선전당 박선영 대변인은 16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한 지방자치단체장이 자유선진당 윤혜연 부대변인에게 전화를 해 막말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전날 "(김부선씨와 잠자리를 함께한)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이제 그만 정치권을 떠나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윤 부대변인은 "이미 인터넷에는 그 정치인의 실명이 좀비처럼 떠다니고 있다"며 "정치인은 가십거리나 제공하는 시정잡배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부대변인의 날선 비판에 그동안 김부선 스캔들의 당사자로 지목되어 온 지자체장이 항의전화를 걸었다는 얘기다. 박 대변인은 "해당 지자체장이 자신이 근무하는 시청 집무실 전화기로 전화를 걸어 반말과 협박을 일삼았다"면서 "윤 부대변인에게 '네가 얼마나 잘 크는지 지켜보겠다'는 막말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윤 부대변인이 반말에 항의하자, '나보다 나이도 어린데 반말 좀 하면 어때'라고 맞받아쳤다"면서 "스스로 참을 수 없는 더러운 존재임을 입증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부선은 이에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변호사 출신 정치인과 데이트를 즐겼고 총각이라고 말해 잠자리도 했는데 알고 보니 처자식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씨는 최근 "현재 거론되고 있는 이니셜의 정치인은 (내가 언급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