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저우AG]2관왕 박태환, 무한한 누나사랑 눈길

머니투데이
  • 배소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087
  • 2010.11.17 08: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태환 친누나 박인미(28)씨의 미니홈피 캡처
↑박태환 친누나 박인미(28)씨의 미니홈피 캡처
'마린보이'박태환이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가장 먼저 친누나를 찾아 '꽃다발 세리머니'를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중국 광저우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회 2관왕에 오른 박태환은 시상식이 끝난 후 태극기를 어깨에 두르고 관중석의 한 여성에게 꽃다발을 던져줬다.

관객석 난간에서 카메라를 들고 박태환의 모습을 담고 있던 이 미모의 여성은 박태환의 친누나 박인미(28)씨로, 꽃다발을 받고 환하게 미소 짓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며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박태환은 자유형 200m 우승 때도 누나에게 꽃다발을 건넸다.

이목구비와 뽀얀 피부가 박태환을 빼닮은 박씨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동생 박태환의 사진을 여러 장 올리고 '자랑스러운 내 동생'이라고 부르는 등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도 박씨는 관중석에서 박태환의 경기 모습을 빠짐없이 사진에 담았다. 당시 박태환이 베이징으로 출국할 당시 두 사람은 손을 꼭 잡고 등장해 박태환의 여자친구가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

한편, 박태환은 남자 수영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1초53의 기록으로 한국 신기록이자 자신의 최고기록을 갈아치우며 우승을 차지했다.
↑16일 열린 남자 400m자유형 결승전 MBC방송사진 캡처
↑16일 열린 남자 400m자유형 결승전 MBC방송사진 캡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