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카드, 해외서비스 통합 업그레이드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기존에 개별적으로 실시하던 해외 서비스를 통합해 새롭게 업그레이드 한다고 15일 밝혔다.

플래티넘 이상 현대카드를 소지한 회원들은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9개국을 방문할 경우 출국 전부터 귀국 후까지 현대카드의 원스톱 해외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눈에 띄게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는 해외 주요 국가에서 실시하는 ‘혜택가맹점 할인 서비스’. 일본 도쿄의 나리타 공항, 태국 방콕의 수완나품 공항, 홍콩 국제공항,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국제공항 등 4개국의 주요 공항 면세점에서 현대카드로 결제하면 10% 할인된다. 현대카드는 앞으로 아시아 전역 공항 면세점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미국 뉴욕에 위치한 ‘우드버리 아웃렛’ 매장에서 현대카드를 제시하면 VIP 쿠폰북을 무료로 증정한다. 미국 이외에도 스페인, 아일랜드,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4개국 '시크 아울렛 쇼핑(Chic Outlet Shopping)' 매장에서 현대카드를 보여주면 VIP 할인쿠폰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해외에 나가기 전, 현대카드 프리비아를 통해 항공권을 구매하면 최대 10% 할인, 3개월 무이자 할부, 최저가 보상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인천공항 현대카드 에어라운지도 무료로 이용가능하다. 현대카드 에어라운지에서는 폴딩형 트래블백을 증정하며, 여행용품을 무료로 대여해 주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외에서 돌아온 후에도, 현대카드 회원들은 현대카드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해외 이용 안심 무료 서비스’를 통해 당사자 모르게 행해질 수 있는 부정거래를 막을 수 있다. 이 밖에도 해외에서 10만원 이상 이용한 일시불 결제에 대해 할부로 변경하거나 할부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할부전환 서비스’, 현금 대신 포인트를 활용해 결제금액을 상환할 수 있도록 변경해 주는 ‘세이브-결제변경 서비스’ 등도 제공된다.

현대카드 해외서비스 이용가능 카드는 현대카드 블랙, 퍼플, 레드 등 프리미엄 카드와 현대카드 M3/H3/R3/T3 및 T2/M2/M2 Lady/K2/A2, 다이너스 회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