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만원 'DJ 명예훼손 혐의' 기소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0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만원 'DJ 명예훼손 혐의'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신유철)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지만원씨(68)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지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 '김대중 목에 걸린 독도 가시', 'DJ, 최고의 친일파-빨갱이-광주시민 학살자'라는 글을 통해 김 전 대통령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다.

검찰 조사결과 지씨는 "김 전 대통령이 1998년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어업에 관한 협정' 체결 당시 쌍끌이 어선을 북한에 주려했으며, '독도는 우리땅' 노래를 금지시켰다. 또 67세에 일본대사관에 고양이 걸음으로 기어갔고, 독도를 일본에 넘기려 했다. 김일성과 짜고 북한 특수군을 광주로 보냈다" 등 사실이 아닌 주장을 일방적으로 펼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같은 지씨의 주장이 명백히 허위사실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사자(死者)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지씨를 재판에 넘겼다.

앞서 김 전 대통령의 미망인 이희호 여사는 지씨를 사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고, 검찰은 지난 2월 사건을 정식으로 배당해 수사를 진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월 전세대란' 우려에…실거주 의무 '전월세 금지법' 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